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욱 "1분기 가상화폐 거래 위한 은행 입출금액 64조"

송고시간2021-06-01 06:00

beta

올해 1분기 국내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 입출금액 규모가 64조원을 넘어섰다.

국회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케이뱅크·신한은행·농협은행을 통해 실명이 확인되는 계좌로 거래한 가상화폐 입출금액은 지난 1∼3월 64조2천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한 해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 입출금액 37조원을 1분기 만에 훌쩍 넘어선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은행수수료 50억…직전 분기 대비 10배 가까이 증가"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올해 1분기 국내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 입출금액 규모가 64조원을 넘어섰다.

국회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케이뱅크·신한은행·농협은행을 통해 실명이 확인되는 계좌로 거래한 가상화폐 입출금액은 지난 1∼3월 64조2천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한 해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 입출금액 37조원을 1분기 만에 훌쩍 넘어선 수치다.

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소로부터 거둬들인 수수료도 덩달아 급증했다.

올해 1분기 케이뱅크가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로부터 받은 수수료는 약 50억원이었다. 지난해 4분기 5억6천만원과 비교해 약 10배 가까이 폭증한 수치다.

김병욱 의원은 "가상자산 투자 열풍으로 실명 확인 입출금 계좌 수와 수수료 수익이 폭등했다"며 "금융당국과 은행은 가상자산 사기와 해킹 등으로부터 투자자들을 보호하는데 힘써야 하며, 국내 가상자산 관련 법제도 마련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