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순환경제로 폐기물 배출 없는 사회를'…P4G 순환경제 세션 개최

송고시간2021-05-31 16:24

beta

각국 정부와 기업, 국제기구, 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폐기물 배출 없는 사회'를 목표로 순환경제 전환을 위한 해법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31일 오후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순환경제 기본세션'을 개최했다.

베르멜린 장관은 순환경제로의 전환은 온실가스 감축·일자리 창출·수출 증가 등 다양한 혜택을 가져올 수 있음을 강조하고, 유럽 내에서만 순환경제를 통해 신규 일자리 약 70만개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각국 정부와 기업, 국제기구, 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폐기물 배출 없는 사회'를 목표로 순환경제 전환을 위한 해법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31일 오후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순환경제 기본세션'을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탄소중립과 한국의 순환경제 정책 방향'을 주제로 한 개회 연설을, 이어 레아 베르멜린 덴마크 환경부 장관과 롤프 파옛 바젤·로테르담·스톡홀름협약 사무총장이 기조연설을 했다.

베르멜린 장관은 순환경제로의 전환은 온실가스 감축·일자리 창출·수출 증가 등 다양한 혜택을 가져올 수 있음을 강조하고, 유럽 내에서만 순환경제를 통해 신규 일자리 약 70만개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옛 사무총장은 지금의 생산소비 유형을 유지한다면 2050년에는 바닷속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수 있다며, 순환경제로의 전환이 시급함을 강조했다.

이어진 참가자 토론에서는 제임스 후퍼 동국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과제와 해법'을 주제로 정부, 기업, 국제기구, 시민단체, 전문가 등과 주체별 역할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제임스 퀸시 코카콜라 회장은 이번 토론에서 코카콜라가 수질보전·포장재 감량·기후변화 대응을 기업가치의 우선순위로 설정하고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재생원료 사용 확대 등 여러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나경수 SK 종합화학 대표는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한 플라스틱 생산은 일반 플라스틱 생산 대비 탄소배출량이 적어 기업의 잠재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며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P4G 사무국에서 주도한 후속 세션에서는 케빈 모스 세계자원연구소 국장이 좌장을 맡아 방글라데시, 케냐, 인도네시아 등 개도국의 순환경제 이행을 위한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021년을 순환경제 원년으로 삼아 선도 모델을 발굴해 지원하는 등 공정한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유럽연합 등이 주축으로 출범시킨 '순환경제와 자원 효율성을 위한 국제 동맹'에 가입하는 등 국제협력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