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남양유업, 매각 이후 이틀간 59%↑

송고시간2021-05-31 15:46

beta

남양유업이 오너 지분 매각을 공시한 이후 주가는 이틀째 급등세를 나타냈다.

3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남양유업[003920]은 전날보다 22.81% 뛰어오른 70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7일 최대주주 매각을 공시한 이후 이틀 연속 상승세로 주가는 이 기간 59.45%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모펀드에 팔린 남양유업의 '오너리스크' 벗어날까?
사모펀드에 팔린 남양유업의 '오너리스크' 벗어날까?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불가리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효과를 과장해 위기를 맞은 남양유업이 국내 사모펀드(PEF)인 한앤컴퍼니(한앤코) 유한회사에 사주가의 보유주식을 전부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남양유업은 최대 주주인 홍원식 외 2명이 보유한 남양유업 주식 53.08% 전부를 한앤코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남양유업 본사의 외경. 2021.5.2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남양유업이 오너 지분 매각을 공시한 이후 주가는 이틀째 급등세를 나타냈다.

3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남양유업[003920]은 전날보다 22.81% 뛰어오른 70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7일 최대주주 매각을 공시한 이후 이틀 연속 상승세로 주가는 이 기간 59.45% 올랐다.

남양유업 우선주도 가격제한폭(+29.88%)까지 오르는 등 이틀째 상한가로 마감했다.

오너 일가 지분 매각으로 남양유업 경영이 정상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연일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남양유업은 최대주주인 홍원식 외 2명이 남양유업 보유주식 전부를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한앤코) 유한회사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불가리스 제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해 논란을 일으켰다.

홍원식 전 회장이 사퇴와 함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쇄신책을 발표했으나 여파는 가라앉지 않았다.

2013년 1월에는 남양유업이 대리점에 물건을 강매한다는 '대리점 갑질' 논란이 터져 불매운동이 이어진 바 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