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원 세모녀 살해' 김태현 내일 첫 재판

송고시간2021-05-31 13:49

beta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태현(25)의 첫 재판이 다음 달 1일 열린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오권철 부장판사)는 1일 오전 살인·특수주거침입·경범죄 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씨의 첫 공판 기일을 진행한다.

김씨는 온라인 게임을 하며 알게 된 피해자 A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스토킹하다가 지난 3월 23일 A씨의 집에 찾아가 여동생과 어머니, A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속 기소 후 법원에 4차례 반성문 제출

'노원 세 모녀 살인' 김태현 검찰 송치
'노원 세 모녀 살인' 김태현 검찰 송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태현(25)의 첫 재판이 다음 달 1일 열린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오권철 부장판사)는 1일 오전 살인·특수주거침입·경범죄 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씨의 첫 공판 기일을 진행한다.

김씨는 온라인 게임을 하며 알게 된 피해자 A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스토킹하다가 지난 3월 23일 A씨의 집에 찾아가 여동생과 어머니, A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김씨는 범행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범행도구를 훔치고 갈아입을 옷 등을 준비하는 등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또 범행 후 A씨의 집에 있는 컴퓨터에 접속하고, A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러 차례 접속해 자신과 관련된 내용을 찾아본 뒤 대화 내용과 친구목록을 삭제했다.

검찰은 김씨에게 5개의 혐의를 적용해 지난 4월 27일 구속기소했다. 김씨는 이날까지 반성문을 모두 4차례 재판부에 제출했다.

chic@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M30djQ4OM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