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환경단체 바다의날 맞아 일본 원전오염수 방류 규탄

송고시간2021-05-31 13:02

beta

부산 환경단체가 31일 바다의 날을 맞아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등은 31일 오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일본에서 오염수가 방류되면 최소 한 달 만에 우리나라에 이를 수 있고, 가장 가까운 부산에 큰 타격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캠페인 벌이는 부산환경운동연합
캠페인 벌이는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환경단체가 31일 바다의 날을 맞아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등은 31일 오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오염수 해양 방류는 일본 앞바다뿐 아니라 태평양, 한국 등 주변국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오염수 해양 방류는 회수 불가능하고 장기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미래 세대의 안전, 환경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캠페인 벌이는 부산환경운동연합
캠페인 벌이는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일본에서 오염수가 방류되면 최소 한 달 만에 우리나라에 이를 수 있고, 가장 가까운 부산에 큰 타격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1급 발암물질인 방사성 물질은 해양생태계 파괴를 너머 바다의 어류 및 해조류를 통해 우리 생명에 상당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