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북 미사일지침 종료 반발에 "신중한 입장서 지켜볼 것"

송고시간2021-05-31 11:15

beta

통일부는 31일 북한이 개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비난한 것에 대해 "신중한 입장에서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미국의 고의적 적대행위'라며 비난한 것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개인 명의의 글인 만큼 정부가 직접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답했다.

"정부는 (북한의) 이 반응 한 가지, 발표형식만 갖고 어떤 입장이나 논평을 말하기보다 신중한 입장에서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인 명의의 글에 정부 직접 논평 적절치 않아"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에 합의했음을 밝혔다. 미사일지침 종료는 최대 사거리 및 탄도 중량 제한이 해제된다는 뜻으로, 이로써 한국은 42년 만에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31일 북한이 개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비난한 것에 대해 "신중한 입장에서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미국의 고의적 적대행위'라며 비난한 것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개인 명의의 글인 만큼 정부가 직접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답했다.

통신은 이날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무엇을 노린 미사일 지침 종료인가' 제목의 글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들을 한사코 유엔 '결의' 위반으로 몰아붙이면서도 추종자들에게는 무제한한 미사일 개발권리를 허용하고 입으로는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행동은 대결로 이어가는 것이 미국"이라고 비난했다.

이 논평은 한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내놓은 첫 반응이다.

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의 형식에 대해 "특별히 어떤 공식 직위나 직함에 따라 발표된 글은 아닌 것으로 본다"며 "일부 전문가는 오늘 글이 발표의 형식으로 볼 때 수위가 낮다는 평가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이 반응 한 가지, 발표형식만 갖고 어떤 입장이나 논평을 말하기보다 신중한 입장에서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