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해상자위대, 美 핵항모와 오키나와 주변서 또 전술훈련

송고시간2021-05-30 17:11

beta

동중국해 남서부에 위치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중국과 영유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일본이 미 해군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과 연계한 훈련을 강화하고 있다.

3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 26~29일 센카쿠 열도가 속한 오키나와(沖繩)현의 동쪽 해역에서 헬기 탑재형 호위함 '이세'를 앞세워 로널드 레이건호와 전술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지난 11∼16일 간토(關東)지방 남쪽 바다에서 해상자위대 이지스함 '마야'가 로널드 레이건호와 공동 전술훈련을 끝낸 지 10일 만에 실시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동중국해 남서부에 위치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중국과 영유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일본이 미 해군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과 연계한 훈련을 강화하고 있다.

3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 26~29일 센카쿠 열도가 속한 오키나와(沖繩)현의 동쪽 해역에서 헬기 탑재형 호위함 '이세'를 앞세워 로널드 레이건호와 전술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지난 11∼16일 간토(關東)지방 남쪽 바다에서 해상자위대 이지스함 '마야'가 로널드 레이건호와 공동 전술훈련을 끝낸 지 10일 만에 실시된 것이다.

해상자위대는 이들 두 훈련과 별도로 지난 11~17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낙도 방위를 상정해 미군 수송양륙함, 호주 해군 프리깃함, 프랑스 해군 강습상륙함이 참가한 4개국 연합훈련도 진행했다.

교도통신은 전날(29일) 끝난 해상자위대와 로널드 레이건호와의 전술훈련에는 미 해군 이지스급 순양함 '샤일로'와 보급함 '페코스'도 참가했다고 전했다.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 기지를 거점으로 움직이는 로널드 레이건호는 이번 훈련을 위해 지난 19일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16일 일본 간토(關東)지방 남쪽 바다에서 펼쳐진 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전술훈련에 참가한 미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일본 해상자위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1~16일 일본 간토(關東)지방 남쪽 바다에서 펼쳐진 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전술훈련에 참가한 미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일본 해상자위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