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닉바잉' 줄었지만…2030 서울 아파트 매수 행렬 이어져

송고시간2021-05-30 13:22

beta

서울의 아파트 거래가 크게 줄고 30대의 '패닉바잉'(공황매수)도 진정되는 모양새지만, 여전히 30대가 가장 활발하게 아파트 매수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천194건으로, 전달(4천495건)보다 6.7%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섰으나 매도자들은 재건축 규제 완화 등 기대감에 집값을 내리지 않고 있어 수요-공급간 불일치로 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원 통계…지난달 30대 이하 거래 비중 39.3% 기록

강서·관악·성동구 거래의 절반이 '30대 이하'…강남3구는 36% 밑돌아

수도권 아파트 시장 '거래절벽' 심화
수도권 아파트 시장 '거래절벽' 심화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다음달 1일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양도소득세 중과와 전월세신고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거래절벽 상황이 심화하고 매물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매달 감소하고 매물도 줄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남산에서 내려다 본 아파트 단지. 2021.5.3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의 아파트 거래가 크게 줄고 30대의 '패닉바잉'(공황매수)도 진정되는 모양새지만, 여전히 30대가 가장 활발하게 아파트 매수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천194건으로, 전달(4천495건)보다 6.7% 감소했다.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작년 12월 8천764건에서 올해 1월 5천945건으로 32.2% 급감한 데 이어 2월 5천435건(-9.4%), 3월 4천495건(-17.3%), 지난달 4천194건(-6.7%)으로 매달 감소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섰으나 매도자들은 재건축 규제 완화 등 기대감에 집값을 내리지 않고 있어 수요-공급간 불일치로 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를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1천430건으로 가장 많고 40대(1천78건), 50대(689건), 60대(396건), 70대 이상(239건), 20대 이하(217건) 등의 순이었다.

30대 거래는 전체의 34.1%를 차지했다. 여기에 20대 이하 거래(5.2%)까지 합하면 30대 이하의 비중은 39.3%로 올라간다.

아파트 매수 증가 (PG)
아파트 매수 증가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30대 거래 비중은 올해 1월 39.6%로 부동산원이 연령별 통계를 발표한 2019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고, 이후 2월 35.9%, 3월 36.1%, 4월 34.1%로 34∼36% 사이에서 유지되고 있다.

30대 이하로 범위를 넓히면 이들의 거래 비중은 작년 8월 40.4%로 처음 40%대에 오른 뒤 올해 1월 44.7%로 최고점을 찍었으며 이후 2월 40.1%, 3월 40.6%, 4월 39.3%로 40% 안팎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강서구(55.2%), 관악구(52.1%), 성동구(51.4%), 구로구(50.7%), 노원구(50.4%) 등 5개 자치구의 30대 이하 거래 비중이 절반을 넘겼다.

마포구(48.7%), 금천구(47.0%), 성북구(46.3%), 도봉구(45.7%), 중랑구(45.5%) 등 9곳은 40%를 넘겼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에서는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이 모두 36% 이하로 나타나 평균을 밑돌았다.

비교적 출퇴근이 쉬운 도심이나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외곽 지역에서 30대 이하의 내 집 마련 행렬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청약을 기대하기 어려운 고소득 맞벌이 부부 등은 여전히 기존 주택 구매를 고려하면서 서울에 내 집 마련을 고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남산에서 내려다 본 시내 아파트·주택 단지
서울 남산에서 내려다 본 시내 아파트·주택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