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맨' 오재일, 두산 상대로 홈런 2방에 11루타 5타점 대폭발

송고시간2021-05-29 20:35

beta

'삼성맨'으로 변신한 왼손 거포 오재일(삼성 라이온즈)이 지난해까지 뛴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대폭발했다.

오재일은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두산과 벌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 5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홈런 2방 등 4타수 4안타를 치고 11루타에 5타점을 수확했다.

자유계약선수(FA)로 '4년 최대 50억원'에 사자 군단에 가세한 오재일은 전날 두산을 상대로 한 시즌 첫 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 올해 한 경기 최다 24안타로 두산 16-4 대파

삼성 오재일, 4안타 5타점에 통산 600타점 달성
삼성 오재일, 4안타 5타점에 통산 600타점 달성

[삼성 라이온즈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삼성맨'으로 변신한 왼손 거포 오재일(삼성 라이온즈)이 지난해까지 뛴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대폭발했다.

오재일은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두산과 벌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 5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홈런 2방 등 4타수 4안타를 치고 11루타에 5타점을 수확했다.

3루타만 쳤다면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할 뻔했다.

자유계약선수(FA)로 '4년 최대 50억원'에 사자 군단에 가세한 오재일은 전날 두산을 상대로 한 시즌 첫 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달라진 타격을 뽐냈다.

1-0으로 앞선 1회 1타점 중전 적시타로 몸을 푼 오재일은 2회에는 오른쪽으로, 5회에는 밀어서 왼쪽으로 각각 솔로 홈런을 쐈다.

3회에는 좌선상으로 2타점 2루타를 날리는 등 매 타석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오재일은 역대 70번째로 통산 600타점(29일 현재 601타점)도 달성했다.

톱타자 박해민이 2회 석 점 홈런을 터뜨리는 등 삼성은 홈런 4방을 앞세워 두산을 16-4로 대파했다.

오재일과 더불어 9번 타자 김헌곤도 안타 4개를 몰아쳤다. 교체 선수를 포함해 타자 8명이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쳐 두산 마운드를 흠씬 두들겼다.

삼성은 올 시즌 한 경기 팀 최다인 안타 24개를 몰아쳐 4회를 빼곤 매 이닝 득점했다.

삼성 선발 최채흥은 타선의 화끈한 지원 덕분에 5이닝 3실점의 평범한 내용으로도 시즌 첫 승리(2패)를 따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