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보건전문가 "대부분 미국인 올해는 백신 부스터샷 필요없을것"

송고시간2021-05-29 02:06

아시시 자 박사. [출처=브라운대학 왓슨 국제·공공문제연구소 유튜브 채널. 재배부 및 DB 금지]

아시시 자 박사. [출처=브라운대학 왓슨 국제·공공문제연구소 유튜브 채널. 재배부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력을 연장·강화하기 위한 부스터샷(추가 접종)의 필요성을 검토 중인 가운데 올해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 같지 않다는 보건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미 브라운대학 공중보건대학원의 아시시 자 학장은 28일(현지시간) CNN에 나와 대부분의 미국인은 올해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을 필요로 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자 학장은 "나는 개인적으로 누구든 올해 백신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이라는 데 매우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백신에 대해 아는 모든 것은 그게 지속성 있는 수준의 면역력을 제공한다는 것"이라며 "영원히? 아마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언젠가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 학장은 이어 "우리 중 많은 이가 내년에는 그게 필요할지도 모른다"며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이를 면밀히 추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지난 19일 부스터샷의 접종 시기에 대해 "1년 이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가 이튿날 상당 기간 부스터샷이 필요 없을지도 모른다며 입장을 바꿨다.

자 학장은 또 부스터샷으로 당초 접종한 것과 다른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교차 접종도 가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자 학장은 "믹스 앤드 매치(이질적인 것들의 조합) 문제와 관련해 감(感)은 우리가 아마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걸 연구해야만 한다. 우리는 그 데이터를 아직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자 학장은 이어 "하지만 나는 우리가 부스터샷에 대해 조만간 걱정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부분의 미국인은 2021년에는 부스터샷을 필요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