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대선 압승 알아사드에 축전…"앞으로도 시리아 전폭 지원"

송고시간2021-05-28 21:45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대선에서 승리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당선 축전을 보내 지속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크렘린궁이 28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투표 결과는 당신의 높은 정치적 권위와 당신의 지도하에 추진되는 조속한 시리아 정세 안정화 노선, 국가 제도 강화 등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전적으로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푸틴은 그러면서 러시아는 앞으로도 테러리즘 및 극단주의 세력과 싸우면서 전후 복구에 애쓰는 시리아 파트너들에게 전폭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1월 시리아를 방문한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악수하는 알아사드 대통령.
지난해 1월 시리아를 방문한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악수하는 알아사드 대통령.

[신화=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대선에서 승리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당선 축전을 보내 지속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크렘린궁이 28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투표 결과는 당신의 높은 정치적 권위와 당신의 지도하에 추진되는 조속한 시리아 정세 안정화 노선, 국가 제도 강화 등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전적으로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푸틴은 그러면서 러시아는 앞으로도 테러리즘 및 극단주의 세력과 싸우면서 전후 복구에 애쓰는 시리아 파트너들에게 전폭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앞서 지난 26일 치러진 대선에서 95.1%의 압도적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로써 30년간 통치한 부친 하페즈 알아사드로부터 권력을 넘겨받아 지난 2000년부터 20년 이상 시리아를 다스려온 알아사드는 7년 임기를 더 보장받았다.

러시아는 2015년 9월부터 시리아 내전에 개입해 알아사드 대통령의 정부군을 지원해 오고 있다.

반군의 공세로 한때 위기에 처했던 알아사드 정권은 러시아의 도움으로 전세를 역전시켜 지금은 시리아 북부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을 통제권에 두고 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