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0대 택배노동자 쓰러져…과로로 인한 뇌출혈"

송고시간2021-05-28 17:25

beta

병원 근처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40대 택배 노동자가 평소 분류인력 없이 주 70시간 노동을 하며 과로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28일 로젠택배 소속 서모(44)씨가 하루 12시간씩 노동을 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졌다며 "명백한 과로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최근 병원 근처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40대 택배 노동자가 평소 분류인력 없이 주 70시간 노동을 하며 과로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28일 로젠택배 소속 서모(44)씨가 하루 12시간씩 노동을 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졌다며 "명백한 과로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서씨는 이달 22일 오후 3시께 서대문구에 있는 한 종합병원에 도착해 진료를 요청했다. 그는 곧장 진료를 받지 못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해야 해서 병원 주변에서 기다리다가 밤 11시께 경찰에 의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서씨는 이후 의식은 되찾았으나 뇌수술을 받은 후 말투가 어눌해지고 팔다리를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라고 대책위는 전했다.

대책위는 "서씨는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주 6일 12시간씩 노동했다"며 "해당 로젠택배 터미널엔 분류인력도 투입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로젠택배는 서씨가 배송물량이 많지 않기 때문에 과로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조금이라도 책임을 면하기 위한 핑계에 불과하다"며 "과로 사고를 인정하고 서씨와 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