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글로벌 명품업체 1분기 호실적…"한국·중국 덕분"

송고시간2021-05-30 08:00

beta

올해 들어 글로벌 명품 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한국·중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매출 성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고가 패딩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몽클레르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3억6천550만 유로(4천964억원)를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 런던의 에르메스 매장 앞에 줄을 선 사람들
영국 런던의 에르메스 매장 앞에 줄을 선 사람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올해 들어 글로벌 명품 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한국·중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매출 성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고가 패딩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몽클레르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3억6천550만 유로(4천964억원)를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 평균치 3억6천100만 유로를 웃도는 것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1분기에 거의 근접한 규모다.

몽클레르의 실적 개선에는 아시아 지역의 매출 성장이 큰 역할을 했다.

1분기 아시아 지역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 특히 한국과 중국이 1분기 전체 실적을 밀어 올렸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지난 11일 실적을 발표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살바토레 페라가모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판매 증가 덕에 1분기 실적 반등을 이뤘다.

페라가모의 1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2억4천500만 유로(3천329억원)로 집계됐다.

페라가모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실적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명품업체 중 하나다.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33% 감소해 10년 전 상장한 이래 처음으로 연간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페라가모의 1분기 실적 반등은 역시나 아태 지역의 매출 호조 덕이라는 게 로이터통신의 분석이다.

1분기 아태 지역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52% 증가했고 현재 회사 매출의 절반 이상이 이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은 가파른 매출 상승세가 나타나는 국가로 한국과 중국, 미국을 지목했다.

지난 13일 버버리도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며 마찬가지로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시장에서의 매출 증가를 배경으로 지목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중국 베이징의 버버리 매장
중국 베이징의 버버리 매장

[로이터=연합뉴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글로벌 명품시장 매출은 125억420만 달러(16조9천889억 원)로 전년(125억1천730만달러)과 비슷했다.

이는 지난해 전 세계 명품 매출이 2천869억 달러로 전년(3천544억 달러)보다 19%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한국의 매출 비중은 2019년 8위에서 지난해 독일을 제치고 7위로 올라섰다.

특히 샤넬, 루이뷔통, 구찌, 에르메스, 크리스티앙 디오르, 프라다, 페라가모 등 10대 명품 브랜드의 매출은 4조원이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