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간 싱크탱크 "온실가스 발생에 따른 경제적 피해 연간 38조원"

송고시간2021-05-30 07:00

beta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에 따라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이 연간 38조원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민간 싱크탱크 LAB2050(랩이공오공)은 1990년부터 2019년까지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우리 경제에 끼친 영향으로 환산한 결과 이같이 추산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2018년 탄소 순배출량인 6만8천630t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38조원이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AB2050 연구결과…6월 16일 온라인 세미나서 세부 내용 공개

온실가스 (PG)
온실가스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에 따라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이 연간 38조원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민간 싱크탱크 LAB2050(랩이공오공)은 1990년부터 2019년까지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우리 경제에 끼친 영향으로 환산한 결과 이같이 추산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LAB2050이 대안적 경제지표로 연구하는 '참성장지표'(지속가능성과 공존의 가치를 품은 새로운 사회·경제 발전 지표) 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LAB2050 연구팀은 온실가스 배출이 가져올 피해를 1t당 약 5만5천원으로 추산했다.

이를 2018년 탄소 순배출량인 6만8천630t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38조원이 된다.

1990년 5조원과 비교하면 28년 만에 약 7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온실가스 배출의 경제적 비용을 추정하는 연구는 세계적으로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미국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비용 추정치를 사용했다.

연구팀의 이지웅 부경대 교수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및 조치를 수립하고 실행하려면 기후변화의 피해를 화폐적 단위로 환산해 경제 전체에 끼친 영향을 파악해야 한다"며 "이번 연구의 의의는 그 환산을 해냈다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내달 16일 오후 1시부터 LAB2050 유튜브 채널(youtube.com/LAB2050TV)에서 진행되는 'LAB2050 국제 전문가 세미나'에서 공개된다.

LAB2050(랩이공오공) 로고[LAB2050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AB2050(랩이공오공) 로고[LAB2050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