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사시대 무덤 유골로 밝혀진 "일상적인" 폭력 충돌 흔적

송고시간2021-05-28 14:02

beta

수단 북부의 나일강 계곡에서 발굴된 선사시대 무덤 '제벨 사하바'(Jebel Sahaba)는 농경 문화가 시작되기 전 수렵·채집 무리들 사이에서 벌어진 충돌의 흔적을 보여주는 유적으로 꼽힌다.

1960년대 발굴이후 지금까지 이 무덤은 한 차례의 치명적 충돌의 결과로만 여겨져 왔는데, 유해에 남은 상처들을 다시 정밀 분석한 결과, 산발적이고 반복적인 작은 충돌이 이어졌었다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와 외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보르도대학의 고인류학자 이자벨 크레브쾨르가 이끄는 연구팀은 제벨 사하바에서 발굴된 뒤 영국박물관에서 보관해온 61구의 유골을 첨단 현미경 기술로 재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약 1만3천년 전 유골 상흔 재분석…40%서 앞선 충돌 증거 '아문 상처' 확인

선사시대 무덤 제벨 사하바에서 발굴된 유골
선사시대 무덤 제벨 사하바에서 발굴된 유골

[the Wendorf Archives of the British Museu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수단 북부의 나일강 계곡에서 발굴된 선사시대 무덤 '제벨 사하바'(Jebel Sahaba)는 농경 문화가 시작되기 전 수렵·채집 무리들 사이에서 벌어진 충돌의 흔적을 보여주는 유적으로 꼽힌다.

이곳에서 발굴된 약 1만3천400년 전 유골에서 화살이나 창에 찔린 상처, 둔기에 의한 골절 등이 무더기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1960년대 발굴이후 지금까지 이 무덤은 한 차례의 치명적 충돌의 결과로만 여겨져 왔는데, 유해에 남은 상처들을 다시 정밀 분석한 결과, 산발적이고 반복적인 작은 충돌이 이어졌었다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와 외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보르도대학의 고인류학자 이자벨 크레브쾨르가 이끄는 연구팀은 제벨 사하바에서 발굴된 뒤 영국박물관에서 보관해온 61구의 유골을 첨단 현미경 기술로 재분석했다.

이를 통해 이전에는 확인되지 않았던 106개의 상흔을 새로 발견했으며, 이를 화살이나 창 등 발사체 무기에 맞은 상처, 근접 충돌에서 생긴 상처, 매장된 뒤 부패 과정에서 생긴 흔적 등으로 분류해 분석했다.

이전 연구에는 20구의 유골에서만 부상 흔적이 발견됐지만 정밀 재분석을 통해 모두 41구 유골에서 한 개 이상의 상흔이 확인됐다. 남녀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상처를 갖고있었으며, 심지어 네 살 어린이 유해에서도 상흔이 발견됐다.

특히 이들 중 약 40%인 16구의 유골에서는 아문 상처가 확인돼 이전에 벌어진 다른 충돌을 겪으며 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왼쪽 엉덩이 뼈에 박힌 발사체 무기의 돌조각
왼쪽 엉덩이 뼈에 박힌 발사체 무기의 돌조각

[Isabelle Crevecoeur and colleague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상처 흔적 중 절반 이상은 창이나 화살 등 발사체 무기에 맞아 생긴 것이어서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공격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런 점을 근거로 농경이 시작되기 전 나일강 계곡 주변에서 수렵·채집을 해온 무리 사이에서 작은 충돌이 반복적으로 일어났던 것으로 분석했다.

논문 공동 저자인 영국박물관의 생물고고학 큐레이터 다니엘 안토닌은 "불행하게도 폭력적 충돌이 생활의 일부처럼 정기적으로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고, 크레브쾨르는 고고학적 증거들이 "습격이나 매복 공격, 우발적 접전 등의 형태로 작은 규모의 충돌이 반복적으로 벌어졌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연구팀은 폭력적 충돌이 일어난 이유에 관해서는 밝혀내지 못했지만, 당시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고 기후변화가 진행되던 시점이라 나일강 계곡 주변으로 여러 무리가 몰려들어 한정된 자원과 영역을 놓고 갈등을 빚는 과정에서 충돌이 빚어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

나일강 계곡에서는 물론 아프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선사시대 무덤 중 하나로 꼽혀온 자벨 사하바는 인공호수 나세르호가 조성되면서 현재는 물에 잠긴 상태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