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올림픽 지도서 독도 삭제' 요구에 日정부 "수용 불가"

송고시간2021-05-28 11:59

beta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28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그리고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 측의 주장은 전혀 수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본 정부에 독도 표기를 즉각 삭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케시마는 우리 고유 영토" 주장…정치권서 '올림픽 보이콧' 대두

(서울=연합뉴스)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일본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해 논란을 빚었던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사이트에서 독도를 삭제한 것처럼 보이지만 확대하면 그대로 남아 있다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3일 밝혔다. 사진은 확대한 모습. 시마네현 위 독도가 일본땅으로 표시됐다. [서경덕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일본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해 논란을 빚었던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사이트에서 독도를 삭제한 것처럼 보이지만 확대하면 그대로 남아 있다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3일 밝혔다. 사진은 확대한 모습. 시마네현 위 독도가 일본땅으로 표시됐다. [서경덕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28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그리고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 측의 주장은 전혀 수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계속해서 우리나라 영토·영해·영공을 단호하게 지켜낼 결의를 토대로, 동시에 냉정하고 의연하게 다케시마 문제에 대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가토 관방장관은 조직위 홈페이지 지도의 독도를 삭제하지 않으면 올림픽 참가를 거부해야 한다는 이낙연 전 총리의 발언 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이 21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이 21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이 독도를 삭제하지 않은 경우 한국이 대회에 불참할 가능성에 관해서는 "선수단 파견에 관해서는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국가패럴림픽위원회(NPC)에서 판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가토 관방장관은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본 정부에 독도 표기를 즉각 삭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는 조직위 홈페이지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고 외교 경로로 일본 측에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8jONTcG43Q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