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카카오앱 '잔여백신' 당일예약서비스 첫날 4천229명 접종(종합)

송고시간2021-05-28 11:53

beta

만 65∼74세와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 27일 '잔여백신'을 통해 총 6만2천여명이 접종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잔여백신 접종자 가운데 전날 처음 시작된 네이버·카카오앱 당일 예약 서비스 이용자는 4천여명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8일 참고자료를 통해 전날 잔여백신 접종자 수를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이버앱 3천935명·카카오앱 294명…기존 예비명단 활용은 5만8천명

접종 안받아 10월 이후로 밀린 사람도 네이버-카카오앱 통해 접종 가능

잔여백신 예약 (PG)
잔여백신 예약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만 65∼74세와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 27일 '잔여백신'을 통해 총 6만2천여명이 접종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잔여백신 접종자 가운데 전날 처음 시작된 네이버·카카오앱 당일 예약 서비스 이용자는 4천여명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8일 참고자료를 통해 전날 잔여백신 접종자 수를 이같이 밝혔다.

잔여백신 접종자 6만2천여명 중 위탁의료기관의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려 접종을 받은 사람이 5만8천명이다.

또 네이버·카카오앱 당일예약 기능을 통해 접종을 받은 사람이 4천229명이다.

플랫폼별로 보면 네이버가 3천935명이고 카카오가 294명이다.

앞선 접종대상자 가운데 접종을 받지 않아 접종 순서가 10월 이후로 밀린 사람들도 네이버·카카오앱 예약서비스를 이용하면 바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순서가 연기된 사람은 많지 않다. 또 현재 사전 예약자 중 98% 정도는 실제 접종을 받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고령층 예약을 계속 받는 상황이고, 또 2∼3월에 전개했던 요양병원·요양시설에서의 접종과 함께 현재 희망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진행하는 상황"이라며 "(앞선 접종대상 가운데 백신을 맞지 않아) 잔여백신을 예약할 대상층이 현재로서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위탁의료기관이 예비명단과 예약 앱 두 방식을 병행해 사용토록 안내하면서 잔여백신을 접종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추진단은 참고자료를 통해 "위탁위료기관에서는 두 가지 방식을 병행 운영한다"며 "질병관리청은 두 방식 중 우선순위를 별도로 두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zBz7Vjmkq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