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풍석포제련소 조업정지처분 취소소송 항소심서 일부 승소

송고시간2021-05-28 10:40

beta

대구고법 행정1부(김태현 부장판사)는 28일 영풍석포제련소가 경북도를 상대로 낸 '조업정지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경북도)가 원고의 2가지 법 위반 행위에 대해 한 처분 가운데 2018년 2월 24일 수질오염물질 배출 관련 10일 조업 정지 처분은 계산오류가 있어 처분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만큼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풍제련소는 2018년 2월 폐수 유출 등 환경 관련 규정을 어겨 경북도가 조업정지 20일 처분하자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냈고, 행정심판이 기각되자 소송을 제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풍석포제련소 전경
영풍석포제련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고법 행정1부(김태현 부장판사)는 28일 영풍석포제련소가 경북도를 상대로 낸 '조업정지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경북도)가 원고의 2가지 법 위반 행위에 대해 한 처분 가운데 2018년 2월 24일 수질오염물질 배출 관련 10일 조업 정지 처분은 계산오류가 있어 처분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만큼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2월 28일 폐수 유출에 대한 10일 조업 정지 처분은 경북도가 재량권을 일탈·남용했다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대법원에서 판결이 확정되면 영풍제련소는 공장 설립 이후 처음으로 10일 동안 조업을 중단하게 된다.

영풍제련소는 2018년 2월 폐수 유출 등 환경 관련 규정을 어겨 경북도가 조업정지 20일 처분하자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냈고, 행정심판이 기각되자 소송을 제기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