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검찰, 작년 대선서 우크라이나 개입의혹 '투트랙 수사'

송고시간2021-05-28 10:44

beta

작년 미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와 밀접한 우크라이나 인사들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을 도우려고 허위정보를 동원해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 미 연방검찰이 두 방향으로 동시에 수사하는 모양새다.

뉴욕타임스(NYT)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브루클린 연방검찰이 지난해 대선에서 우크라이나의 전·현직 공직자들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수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물러난 이달 초 시작됐고,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수사하던 중 우크라이나 인사들이 연루됐다는 정황을 파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줄리아니 수사와 우크라이나 공직자 수사 별도 진행

"우크라이나 인사들, 트럼프 당선 위해 허위정보 유포 시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작년 미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와 밀접한 우크라이나 인사들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을 도우려고 허위정보를 동원해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 미 연방검찰이 두 방향으로 동시에 수사하는 모양새다.

뉴욕타임스(NYT)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브루클린 연방검찰이 지난해 대선에서 우크라이나의 전·현직 공직자들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수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물러난 이달 초 시작됐고,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수사하던 중 우크라이나 인사들이 연루됐다는 정황을 파악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공조하는 이번 수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루디 줄리아니가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현직 공직자들이라면서 이들이 기소될지는 확실치 않다고 NYT는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기소되더라도 외국인 신분인 이들을 미국으로 인도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하다.

이들 관리가 대선 당시 바이든 후보의 부패와 관련된 실체없는 정보를 줄리아니를 포함해 다양한 통로로 유포해 선거 결과에 영향을 끼치려 했다는 의혹이 이번 수사의 줄기다.

검찰은 특히 대선 1년 전인 2019년 12월 줄리아니가 유럽에서 우크라이나 측 여러 인사를 만난 사실을 주의깊게 들여다본다고 소식통들이 NYT에 말했다.

미 검찰은 외부 세력의 대선 개입을 발본색원하기 위해 추적 중으로, 줄리아니와 러시아, 우크라이나와 연계한 '선거 공작'을 맨해튼 연방검찰이 별도로 수사하고 있다.

종합해보면 우크라이나 측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맨해튼 연방검찰은 줄리아니를, 브루클린 연방검찰은 그와 접촉한 우크라이나 공직자들을 겨냥해 양방향으로 수사를 진행하는 셈이다.

지난해 10월 미 대선 후보 토론
지난해 10월 미 대선 후보 토론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앞서 올해 3월 CNN방송은 미국 국가정보국(DNI) 보고서를 인용해 러시아와 연결된 인사들이 작년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접촉했었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엔 우크라이나 의원 안드리 데르카치가 줄리아니를 만나 조 바이든 후보를 겨냥한 허위 정보를 반복해서 강조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NYT는 검찰이 이 줄리아니와 데르카치의 회동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수사에 대해 줄리아니의 변호인은 "부패 의혹을 조사할 때는 모든 종류의 사람을 신문하는 데 그중 일부는 믿을 만하고 일부는 그렇지 않다"라며 "언젠가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반박했다.

줄리아니 본인도 자신을 둘러싼 선거 개입 수사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측과 연루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다.

미 재무부는 검찰 수사와 별도로 지난해 9월 의혹의 핵심인물인 데르카치를 러시아를 위해 오랫동안 일하는 정보 요원으로, 미국 미디어와 유력인사를 접촉해 허위정보를 유포했다는 이유로 경제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올해 1월엔 데르카치의 측근이자 줄리아니와도 연관있는 우크라이나의 전 관리 안드리 텔리젠코도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2016년 대선 때부터 바이든 대통령 부자(父子)가 과거 우크라이나 측과 유착됐다는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 헌터가 2015년 우크라이나 에너지회사의 인사를 당시 부통령이던 부친과 만나도록 주선했고, 바이든이 부통령의 지위를 이용해 이 회사에 대한 수사를 무마하려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게 트럼프 캠프의 주장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에 대한 수사를 종용하고 이를 군사원조와 연결했다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탄핵소추 됐지만 지난해 2월 상원에서 무죄 결정이 났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