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벨라루스 왕따'에 반발…모스크바행 일부 유럽항공편 거부

송고시간2021-05-28 09:37

beta

러시아가 여객기 납치 논란을 일으킨 벨라루스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제재에 반발해 일부 유럽 항공편들에 보복을 가하고 나섰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러시아 항공당국은 벨라루스 영공을 우회해 모스크바에 들어오는 EU 소속 항공사들의 운항 계획을 허가하지 않았다.

에어프랑스의 프랑스 파리발 러시아 모스크바행 항공편들이 이틀 연속으로 취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벨라루스 우회한 프랑스·오스트리아에 보복

방침인지 불분명…국제사회 판정 나오면 새 국면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장기집권하고 있는 벨라루스를 두둔해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장기집권하고 있는 벨라루스를 두둔해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러시아가 여객기 납치 논란을 일으킨 벨라루스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제재에 반발해 일부 유럽 항공편들에 보복을 가하고 나섰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러시아 항공당국은 벨라루스 영공을 우회해 모스크바에 들어오는 EU 소속 항공사들의 운항 계획을 허가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에어프랑스의 프랑스 파리발 러시아 모스크바행 항공편들이 이틀 연속으로 취소됐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출발해 모스크바에 도착하는 오스트리아항공의 항공편도 같은 방식으로 거부당했다.

이 같은 사태는 벨라루스가 반체제 인사를 체포하려고 전투기까지 동원해 그리스에서 리투아니아로 가던 항공기를 벨라루스에 강제로 착륙시킨 사태의 여파다.

유럽 항공사들은 EU 기구인 유럽항공안전청(EASA)의 권고에 따라 안전을 이유로 벨라루스 영공을 피해 항공편을 운영하고 있다.

러시아의 이번 조치가 일시적인지 당분간 지속될 방침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영국항공, KLM 네덜란드항공 등 유럽의 다른 항공사들은 새 루트로 문제없이 모스크바에 착륙하기도 했다.

러시아의 보복이 계속 되풀이돼 대치 국면으로 접어들면 서방과 러시아의 신냉전식 보복 악순환 가능성도 우려된다.

올해 2월 러시아 휴양지 소치에서 회동한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2월 러시아 휴양지 소치에서 회동한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사태는 국제사회의 진상조사 결과가 나오면 새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유엔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벨라루스 강제착륙 사태를 신속히 조사하기로 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여객기 승객들의 안전을 위협했다며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을 비판하며 ICAO에 시급한 단속을 촉구했다.

회원국인 벨라루스는 국제민간항공조약에 따라 자국 영공을 비행하는 민항기의 안전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

벨라루스가 ICAO에서 퇴출당하면 항공 안전과 지상관제 부문에서 공식적으로 소외되는 국가가 된다.

일부 국제선 운항 전문가는 벨라루스 사태에 일벌백계 방침이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로 불리는 루카셴코 대통령이 강제착륙이 자국 권한이고 내정간섭을 말라는 입장을 고집함에 따라 끓어오르고 있는 의견이다.

항공 법률가인 엘마 기물라는 가디언 인터뷰에서 "ICAO 심사는 단순히 누굴 징계하자는 게 아니다"며 "만일 약하게 대응한다면 다른 독재자들이 국제사회를 무시하고 경멸할 것"이라고 말했다.

jang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sdqxE9gii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