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분기 기관 해외증권 투자 61억달러↓…채권투자 분기 최대 감소

송고시간2021-05-28 12:00

beta

주요국 금리가 상승하면서 올해 1분기(1∼3월) 국내 기관투자자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이 60억달러 넘게 줄었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3월 말 현재 3천630억7천만달러로, 작년 말보다 61억달러(약 6조8천억원) 감소했다.

이런 감소 폭은 작년 1분기(-49억달러)를 넘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주요국 금리가 상승하면서 올해 1분기(1∼3월) 국내 기관투자자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이 60억달러 넘게 줄었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3월 말 현재 3천630억7천만달러로, 작년 말보다 61억달러(약 6조8천억원) 감소했다.

투자자별로 보면 보험사(-59억9천만달러)와 증권사(-13억9천만달러), 외국환은행(-7억2천만달러)의 투자 잔액이 줄었다. 자산운용사(+19억9천만달러)만 홀로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1분기에 주요국의 금리가 많이 오른 가운데 특히 채권 가격이 내려가면서 평가 손실이 발생한 영향이 컸다"며 "1분기에는 미국 달러화도 강세를 보이면서 환 평가 손실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투자 상품 중 외국 채권 투자 잔액은 1분기에만 87억5천만달러 감소했다. 이런 감소 폭은 작년 1분기(-49억달러)를 넘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외국 채권 투자는 1분기 중 미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보험사(-56억달러)와 자산운용사(-30억8천만달러)를 중심으로 줄었다는 게 한은 설명이다.

국내 금융기관이나 기업이 외국에서 발행한 외화표시증권(코리안 페이퍼) 투자 잔액도 29억2천만달러 감소했다.

반면 외국 주식은 주요국 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자산운용사(+55억달러)를 중심으로 투자 잔액이 55억7천만달러 늘었다. 미국(+7.8%), 유럽연합(+10.3%), 일본(+6.3%), 홍콩(+4.2%) 등 주요국은 올해 1분기 중 주가가 올랐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