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명 사망 미 경전철 차량기지 총격범, 피해자들 골라 쏜 듯"

송고시간2021-05-28 07:49

주변인들, 총격범에 대해 "감정 기복 심하고 직장에 불만"

총격범 직장 사물함서 폭발물 재료·기폭장치 등 나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시내의 밸리교통청(VTA) 경전철 정비창에서 26일(현지시간) 폭발물처리반과 경찰이 총기 난사 현장에 진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시내의 밸리교통청(VTA) 경전철 정비창에서 26일(현지시간) 폭발물처리반과 경찰이 총기 난사 현장에 진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의 경전철 차량기지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피해자를 선별해 총을 쏜 것 같다고 수사 당국이 밝혔다.

이는 이번 총격 사건이 무차별 총기 난사이기보다는 특정인을 겨냥한 원한 범죄일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 총격범, 노조 간부에 "당신 안 쏠 것"…어떤 사람들은 그냥 지나쳐

27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샌타클래라카운티 보안관 로리 스미스는 총격범이 사건 현장의 한 지역 노조 간부에게 "당신을 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노조 간부는 총격범 새뮤얼 캐시디(57)가 일하던 샌타클래라 밸리교통청(VTA)의 직원이 아니었다.

또 VTA 직원 커크 버톨렛은 "그(총격범)는 어떤 사람들을 표적으로 삼았다. 다른 사람들은 걸어서 지나쳤다"고 CNN에 증언했다.

버톨렛은 "그는 어떤 사람은 총으로 쏴 쓰러뜨리면서 어떤 사람은 살려줬다"고 말했다.

VTA의 기술직 남자 직원인 캐시디는 근무 교대가 이뤄지던 26일 오전 6시 34분께 차량기지 내 건물 2곳에서 2정의 반자동 권총으로 동료 등을 쏴 모두 9명을 숨지게 했다.

캐시디는 범행 와중에 경찰이 출동하자 자신의 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는 모두 39발의 총알을 쐈으며 탄약이 장전된 탄창 11개를 갖고 있었다.

VTA는 샌타클래라 밸리 일대에서 버스와 경전철 등 대중교통을 운영하는 공공기관으로, 직원이 약 2천명에 달한다.

캐시디가 쏜 총에 맞은 9명은 모두 숨졌다.

희생자들의 연령대는 29∼63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관들은 범행 동기를 파악하려 애쓰고 있다.

스미스 보안관은 총격범이 범행에 사용한 권총이 캘리포니아주에서 합법적인 유형의 총기였다면서도 총격범이 어떻게 총기를 구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사건 당일 투입된 폭발물 탐지견이 수사관들을 총격범의 사물함으로 인도했고 그 안에서는 폭발물을 만들 수 있는 재료와 기폭장치가 발견됐다고 스미스 보안관은 밝혔다.

보안관은 그러나 왜 이 물건이 사물함에 있었는지, 총격범이 이것으로 무엇을 하려 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또 화재가 발생한 총격범의 집에서는 탄약과 더 많은 것이 발견됐다고 스미스 보안관은 밝혔지만 더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2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경전철 차량기지의 총격 사건이 터진 뒤 사람들이 희생자들을 위한 기도회를 준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경전철 차량기지의 총격 사건이 터진 뒤 사람들이 희생자들을 위한 기도회를 준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 "감정 기복 심하고 직장일로 분개하기도…은둔자 성향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총격범 캐시디의 전처 세실리아 넴스는 캐시디가 자신의 일에 대해 분개해왔다고 밝혔다. 부당한 업무 분장이라고 여긴 일에 분개했고, 집에 오면 일에 대해 불평했다는 것이다.

또 동료와 상사에 대해 화가 나서 말했고 때로는 그 화를 넴스에게 돌리기도 했다.

넴스는 10년간 캐시디와 결혼 생활을 하다가 2005년 이혼했고 최근 13년간은 연락을 한 적이 없다.

또 캐시디와 약 1년간 데이트하다가 서로를 상대로 소송을 내면서 불편한 관계가 된 전 여자친구는 법원에 낸 서류에서 캐시디가 감정의 기복이 심했고, 특히 술을 많이 마시면 이런 일이 악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캐시디가 조울증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여자친구는 또 캐시디가 자신과 심리전을 벌이는 것을 즐겼으며 몇 차례는 술에 만취해 격분한 채 성관계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웃들은 캐시디가 대단히 은둔자적 성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옆집에 사는 부동산 중개인 도우 서는 5년 전 자기가 이사해온 뒤 대화를 나눈 적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말을 주고받은 몇 안 되는 경우는 차를 돌리려고 캐시디의 집 앞 도로를 잠깐 이용했을 때 캐시디가 화를 내며 고함을 친 적이라며 "그는 약간 이상한 사람이었다. 심지어 '안녕'이란 말도 안 했다. 그냥 쳐다보기만 했다. 동네 누구와도 말하지 않았고 조용했다"고 이 이웃은 전했다.

◇ 사건 현장서 13㎞ 떨어진 총격범 집서 의문의 화재

총격 사건 현장으로부터 약 13㎞ 떨어진 캐시디의 새너제이 집에서 총격 사건이 신고된 지 3분 뒤 화재가 발생한 점도 의문으로 남아 있다.

당시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집은 크게 파손됐다.

이 화재가 어떻게 시작됐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스미스 보안관은 총격과 동시에 화재가 발생하도록 어떤 종류의 장치가 작동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tCrFJfalF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