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스크림 사먹으러 온 백발 할아버지…알고보니 바이든

송고시간2021-05-28 06:49

오하이오주 방문서 예정 없이 아이스크림 가게 들르며 소탈 행보

아이스크림 사먹는 바이든
아이스크림 사먹는 바이든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르며 소탈한 모습을 연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한 대학에서 경제를 주제로 연설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바이든 대통령이 탄 차량은 공항으로 이동할 예정이었지만 갑자기 주택가로 진입했다. 예정에 없던 일정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내린 곳은 아이스크림 가게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이스크림을 입에 물고 지지자들 및 직원들과 담소했다.

초콜릿과 초콜릿칩, 버터피칸 아이스크림이 준비됐다. 아이스크림 애호가인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초콜릿칩 아이스크림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잔돈은 돌려받지 않았다. 한 직원은 '일을 시작한 이래 최고의 날'이라며 즐거워했다고 백악관 공동취재진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에도 종종 아이스크림을 사 먹으며 시민과 어울렸다. 작년 8월 민주당 전당대회 때는 손녀들이 "할아버지는 늘 아이스크림을 드신다. 할머니가 못 보게 냉장고를 열고 (문 뒤에) 숨어서 먹는다"고 웃으며 폭로하기도 했다.

오하이오주는 작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준 곳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아이스크림을 사 먹는 소탈한 행보로 민심을 끌어당기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J-2n489Hsk

아이스크림 가게 직원과 사진 찍는 바이든 대통령
아이스크림 가게 직원과 사진 찍는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