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내달 2일 4대그룹 총수와 회동 추진

송고시간2021-05-27 19:31

'44조원 대미 투자 보따리' 감사·격려 차원

최태원·정의선·구광모 참석 가능성

문대통령, 내달 2일 4대그룹 총수와 회동 추진 (CG)
문대통령, 내달 2일 4대그룹 총수와 회동 추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2일 4대 그룹 총수 또는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재계 등에 따르면 초청 대상에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포함됐다. 삼성전자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김기남 부회장이 자리할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이 4대 그룹 총수와 별도의 오찬 자리를 갖는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이번 회동을 추진한 것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내는 데 이들 대기업이 적지 않은 역할을 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과거의 안보동맹에서 전방위적 경제협력을 강화한 포괄적 글로벌 동맹으로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미 간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 반도체·배터리 등 핵심 산업에 대한 공급망 협력 강화, 6G·인공지능·바이오기술·양자기술 등 첨단기술 협력 강화 등이 정상회담의 성과로 꼽힌다.

4대 그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44조원 규모의 미국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신규 파운드리 공장 구축 계획(170억 달러)을, LG에너지솔류션과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합작 또는 단독 투자 계획(140억 달러)을, 현대차는 전기차 생산 및 충전 인프라 확충 계획(74억 달러)을 각각 밝혔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4대 그룹 총수들을 만나 한미 간 협력 강화를 견인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은 전하고, 새로운 한미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데 지속적으로 역할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국내 그룹 대 미국 투자 규모
[그래픽] 국내 그룹 대 미국 투자 규모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국내 4대 그룹들이 21일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44조원(394억달러)이 넘는 '투자 보따리'를 풀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