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스가, G7 영국 정상회의 참석차 내달 10일 출국

송고시간2021-05-27 19:25

beta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내달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내달 11~13일(현지시간)로 잡힌 G7 정상회의 참석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내달 10일 출국해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내달도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상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G7 멤버인 일본의 국제 공헌을 알리기 위해 스가 총리가 이번 G7 정상회의에 참석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내달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내달 11~13일(현지시간)로 잡힌 G7 정상회의 참석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내달 10일 출국해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내달도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상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G7 멤버인 일본의 국제 공헌을 알리기 위해 스가 총리가 이번 G7 정상회의에 참석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작년 9월 취임한 스가 총리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처음이다.

스가 총리의 영국 방문에는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내각 관방부(副)장관、아다치 마사시(阿達雅志) 총리 보좌관 등이 수행한다.

이번 G7 정상회의에는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을 받은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019년 12월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간의 회동 이후 끊긴 한일 간 대면 정상회의가 영국에서 성사될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교도통신 자료사진] [2021.05.15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교도통신 자료사진] [2021.05.15 송고]

스가 총리는 일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 외에 문 대통령이 함께하는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예정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다른 참가국 수뇌와도 양자 회담을 많이 하겠다는 생각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