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금희 아나운서 "예능, 제로베이스라 거침없이 도전"

송고시간2021-05-31 07:00

beta

방송경력 32년의 이금희(55) 아나운서이지만 최근 그를 수식하는 문구는 '예능 신생아'다.

세 사람은 '거침마당'이라는 토론 예능에서 시민 논객들과 토론을 빙자한 수다를 신나게 떨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상 인터뷰로 만난 이 아나운서는 "세 사람이 어떻게 만났냐고 물어보시는데 정말 우연이다. 이런 프로그램이 생긴다는 걸 듣고는 바로 '언제 시작하냐'고 물었다. 발탁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하고, 이건 '대박'이라고 생각했다"며 "8시간 촬영해도 지치지 않고 시청자의 마음으로 재밌게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카오TV '거침마당' 출연…"달라진 디지털 세상 실감, 슬럼프는 없었죠"

이금희 아나운서
이금희 아나운서

[카카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망설임이나 부담은 전혀 없었어요. 저는 예능에서 쌓은 게 없고 제로베이스이기 때문에 잃을 게 없거든요. (웃음) 쌓아가는 일만 남았기에 거침없이 도전할 수 있죠."

방송경력 32년의 이금희(55) 아나운서이지만 최근 그를 수식하는 문구는 '예능 신생아'다. KBS 16기 아나운서 출신으로 '아침마당'을 무려 18년간 진행했던 그는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후 가장 트렌디한 플랫폼 카카오TV의 예능을 선택했다.

함께한 인물들도 박명수, 이말년으로 전혀 예상치 못한 조합이다. 세 사람은 '거침마당'이라는 토론 예능에서 시민 논객들과 토론을 빙자한 수다를 신나게 떨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화상 인터뷰로 만난 이 아나운서는 "세 사람이 어떻게 만났냐고 물어보시는데 정말 우연이다. 이런 프로그램이 생긴다는 걸 듣고는 바로 '언제 시작하냐'고 물었다. 발탁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하고, 이건 '대박'이라고 생각했다"며 "8시간 촬영해도 지치지 않고 시청자의 마음으로 재밌게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거침마당'도 제가 했던 일의 연장선에 있기는 해요. 하지만 '아침마당'은 중심을 잡는 역할이어서 힘들지 않았는데 최근 '라디오스타' 같은 예능을 나가보니 녹화 5시간 중 4시간 동안 제가 시청자처럼 있더라고요. 나중에는 '밥값은 해야지'라는 생각으로 적극적으로 했어요. '거침마당'을 하면서도 '내공 강한' 박명수 씨와 '천재' 이말년 씨 사이에서 열심히 배우고 있어요. (웃음)"

'거침마당' 이금희 아나운서
'거침마당' 이금희 아나운서

[카카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어 "두 분과 함께 호흡을 맞추면서 정말 재밌어서 30분 동안 웃기만 한 적도 있다"며 "가수는 노래 제목따라 간다는 말이 있듯이 프로그램도 그런 것 같은데 '거침마당'은 시민 논객들이 정말 거침없이 말씀하셔서 '시민 자객' 수준이다. 정말 재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침마당' 이미지로 내가 스튜디오에서만 일했다고 생각하겠지만 나도 산전수전을 다 겪었다. '6시 내고향' 때문에 강화도부터 제주도까지 안 가본 곳이 없고, 다양한 분장도 해봤다"고 예능 입성에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 아나운서의 새로운 도전에 대해 이상벽 등 다른 동료 MC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이 아나운서는 "이상벽, 윤인구 씨 등과 연락을 안 한 지도 꽤 됐다. 같이 일할 때는 친하지만 헤어지면 나쁘게 헤어진 게 아니라도 연락을 잘 안 하게 된다. 반성한다"며 "그래도 '인간극장' 제작진이 연락이 와서 '거침마당 대 성공인 것 같다'고 재밌어해 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 댓글들도 다 챙겨보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늘 꾀꼬리 같은 목소리로 청산유수 진행을 선보이는 이 아나운서는 목소리 관리 비법을 묻자 "정말 관리를 안 한다. 다만 목에 무리가 가는 것은 안 하는 편"이라며 "노래방을 가도 방탄소년단의 '라이프 고스 온' 같은 걸 불렀다"고 웃었다.

이금희 아나운서
이금희 아나운서

[카카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카오TV뿐만 아니라 유튜브 채널 '마이금희'에서도 활동 중인 그는 "디지털 플랫폼은 '손안의 라디오 친구'라는 생각이 든다. 새로운 콘텐츠, 새로운 채널에 대한 반응이 정말 빠르다고 느낀다. 세상이 정말 달라지고 있다"고 눈을 반짝였다.

이 아나운서는 30여 년 방송활동에도 슬럼프는 단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저는 방송이 정말 좋아요. 그래서 슬럼프도 없었어요. 또 체력이 있어야 정신력도 생기기 때문에 체력을 잘 길렀죠.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아나운서를 꿈꿨으니 좋아하는 일을 찾았고, 체력도 뒷받침돼 오래 활동할 수 있었어요. 이 직업을 한 번도 후회해본 적이 없고 여전히 이 일이 제일 좋습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