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분기 낸드 점유율 삼성전자 1위…가격 하락에도 매출 늘어

송고시간2021-05-27 14:37

beta

올해 1분기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의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이 작년 4분기보다 상승했다.

낸드 가격 약세 속에서도 출하량(판매량) 증가로 매출과 점유율 상승을 끌어올렸다.

27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조사에 따르면 1분기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점유율은 33.5%로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3.5% 차지…SK하이닉스도 12.3%로 0.7%P 확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올해 1분기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의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이 작년 4분기보다 상승했다. 낸드 가격 약세 속에서도 출하량(판매량) 증가로 매출과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27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조사에 따르면 1분기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점유율은 33.5%로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는 지난해 4분기(32.9%)보다 점유율이 0.06%포인트 확대된 것이다.

삼성전자의 1분기 낸드 매출액은 총 49억7천만달러로 전기보다 7% 증가했다.

키옥시아와 WDC에 이어 4위에 오른 SK하이닉스도 1분기 낸드 점유율이 12.3%를 기록하며 지난해 4분기(11.6%)보다 0.7%포인트 늘었다. 매출은 18억2천800만달러로 작년 4분기보다 11.5% 증가했다.

SK하이닉스가 인수하는 인텔의 낸드 점유율은 작년 4분기 8.6%에서 올해 1분기 7.5%로 떨어졌고 매출도 8.4% 하락했다. 회사 매각으로 인한 매출 감소로 보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날 미국과 유럽에 이어 세번째로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를 승인함에 따라 양 사의 기업 결합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인수가 마무리되면 양 사의 점유율은 20% 정도로 늘어 키옥시아(18.7%)를 제치고 2위 자리에 오를 전망이다.

올해 1분기 글로벌 낸드 플래시 시장 매출은 148억2천만달러로 전기대비 5% 증가했다.

평균판매단가(ASP)는 전기보다 5% 하락했지만 비트 단위 출하량이 11% 늘었다.

트렌드포스는 노트북과 모바일용 낸드 수요는 높았지만 데이터센터용 낸드의 공급 과잉 상태가 지속되면서 평균 계약 가격을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다만 2분기부터는 낸드플래시 컨트롤러IC 부족 등으로 재고가 감소해 공급과잉이 공급부족으로 전환하며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세계 메모리 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트렌드포스는 그러나 장기적으로 컨트롤러 IC의 부족이 지속될 경우 낸드 플래시 웨이퍼 가격 하락하고, 기업 매출 성장에도 제약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1분기 낸드플래시 매출과 점유율[트렌드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분기 낸드플래시 매출과 점유율[트렌드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