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살 대전산단 친환경·첨단 탈바꿈 시도한다…2027년 완료 목표

송고시간2021-05-27 15:45

beta

올해로 발족 50년이 된 대전산업단지가 2027년까지 친환경·첨단 산단으로 탈바꿈을 시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시정브리핑에서 낙후된 대전산단을 역동적으로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입주 제한 완화하고 갑천변 개발해 기술 고도화 지원

대전산단 미래상
대전산단 미래상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올해로 발족 50년이 된 대전산업단지가 2027년까지 친환경·첨단 산단으로 탈바꿈을 시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시정브리핑에서 낙후된 대전산단을 역동적으로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산단은 2009년에 노후 산업단지 재정비 시범사업지구로 선정되고, 2012년 재생계획 및 재생사업지구로 지정고시됐다.

이후 대전시가 2016년에 재생시행계획을 수립해 산단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사업 진행이 지지부진했다.

대전산단에는 제조업 중심의 굴뚝 공장이 많아 시민 건강권을 위협하고, 근로자 정주 여건이 좋지 않아 청년 유입도 어려웠다.

시는 해결 방안으로 우선 일부 반도체·식료품·음료·섬유제품·화학제품 등 업종에 대한 입주 제한을 완화할 방침이다.

입주 업종 제한이 산단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노후화를 가속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대전산단에는 392개 업체(직원 4천308명)가 입주해 있는데, 이 중 114곳이 입주 제한 업종이다. 이들 업체는 신축·증축·개축 등을 제한받아 왔다.

시는 2023년까지 환경부와 협의해 입주 제한 업종을 조정하는 한편 제한 업종 업체가 환경개선 조건을 충족하면 업체 내 근린생활시설 허용 등 혜택을 줄 계획이다.

현재의 대전산단
현재의 대전산단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갑천변 편입지역은 민관 개발이 추진된다.

현재 이 지역에는 70여개 업체가 입주해 있는데, 이 중에는 아스콘·레미콘 업체 6곳과 입주 제한 업종 14곳이 있다.

시는 33만㎡ 규모의 대체 산단을 조성해 이들 업체를 이주시키고, 그 자리에 주거와 산업이 어우러진 시민 친화 복합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지식산업센터와 새싹기업(스타트업) 입주공간 등도 마련한다.

내년에 사업자 공모 등을 추진해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기계·철강 등 전통 제조업(392개사 중 385개사)에 편중된 구조를 개조하는 사업은 내년 국토교통부 공모에 도전할 계획이다.

정부 공모에 선정되면 국비를 지원받아 2025년까지 첨단 업종을 유치하는 동시에 기존 업체의 연구개발, 생산성 향상, 스마트 공장 도입 등 기술 고도화를 지원한다.

시는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전산단 활성화 추진단을 구성한다.

허 시장은 "머지않은 미래에 대전산단의 새로운 미래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