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물질 오염토양 제염 '일부 엉터리'

송고시간2021-05-27 15:24

beta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3월의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때 누출된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주변 토양의 제염작업 일부가 엉터리로 진행됐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일본 회계감사원은 사고 당시 피난 지시가 내려졌던 후쿠시마현 내의 11개 시정촌(市町村, 기초단체)의 제염 대상 지점 중 2.2%에서 제염 효과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엄청난 예산을 들여온 제염작업의 일부가 부실하게 이뤄져 왔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사선량 측정 56만 곳 중 2.2%에서 제염 효과 확인 못 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3월의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때 누출된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주변 토양의 제염작업 일부가 엉터리로 진행됐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일본 회계감사원은 사고 당시 피난 지시가 내려졌던 후쿠시마현 내의 11개 시정촌(市町村, 기초단체)의 제염 대상 지점 중 2.2%에서 제염 효과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누출된 방사성 물질이 떨어진 토양의 표층을 걷어내는 등 제염 작업을 하는 데 2019년까지 약 3조1천700억엔(약 33조원)을 썼다.

회계감사원은 예산승인권을 쥔 국회의 의뢰를 받아 2018년까지 제염 담당 부처인 환경성이 11개 시정촌에서 제염작업을 한 약 56만 지점을 대상으로 제염 전후 측정된 공간 방사선량을 비교했다.

후쿠시마현 오쿠마(大熊) 마을에 조성된 방사성 물질 오염 토양(제염토) 중간저장소. 이곳에는 최소 1천400만t의 제염토가 2045년까지 보관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후쿠시마현 오쿠마(大熊) 마을에 조성된 방사성 물질 오염 토양(제염토) 중간저장소. 이곳에는 최소 1천400만t의 제염토가 2045년까지 보관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 결과 2.2%인 1만2천900곳에서 제염작업을 마친 뒤에도 방사선량이 떨어지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분석 대상의 8.9%에 해당하는 약 5만 곳은 제염작업 후 방사선량이 일시적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제염작업 후 6개월에서 1년에 걸쳐 실시된 측정에선 방사선량이 다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제염 효과의 지속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환경성은 빗물 등의 영향으로 오염 농도가 국지적으로 높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엄청난 예산을 들여온 제염작업의 일부가 부실하게 이뤄져 왔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환경성은 회계감사원이 분석 대상으로 삼은 약 56만 지점 가운데 22%에선 제염작업을 마치고 1년 이상 지난 뒤 방사선량을 측정하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회계감사원은 반감기를 배제한 정확한 제염 효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제염 작업을 마친 직후 비교 측정하는 방식으로 변경하도록 권고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