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은 "대외경협기금으로 중미 5개국 코로나 방역 지원"

송고시간2021-05-27 13:52

beta

수출입은행은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과 5천만달러(약 559억원)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제공하는 차관 공여 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 중미 5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CABEI가 수은으로부터 받은 차관으로 중미 5개국의 보건 인프라와 의료 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수출입은행은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과 5천만달러(약 559억원)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제공하는 차관 공여 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 중미 5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CABEI가 수은으로부터 받은 차관으로 중미 5개국의 보건 인프라와 의료 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수은은 일단 과테말라 11개 병원의 설비 개선과 신설 병원의 의료 기자재 공급을 먼저 지원하기 위해 CABEI와 협의 중이다.

수은 관계자는 "수은이 국제개발금융기구에 EDCF를 직접 지원하는 최초 사례"라고 설명했다.

수은 "대외경제협력기금으로 중미 5개국 코로나 방역 지원"
수은 "대외경제협력기금으로 중미 5개국 코로나 방역 지원"

(서울=연합뉴스) 수출입은행이 27일 온두라스 등 중미 5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에 5천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제공하는 차관 공여 계약을 온라인 화상을 통해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단테 모씨 CABEI 총재. 2021. 5 27
[수출입은행 제공, DB화 및 재판매 금지]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