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규원 이틀만에 재소환…공수처 수사 '속도전'

송고시간2021-05-27 11:22

beta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윤중천 보고서' 허위작성 혐의를 받는 이규원 검사를 이틀 만에 재소환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27일 이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정부과천청사에 불러 조사 중이다.

이 검사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소속돼있던 2018∼2019년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중천씨와 만나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하고(허위 공문서 작성) 언론에 유출한 혐의(피의사실공표)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호 기소' 가능성…윗선으로 수사 확대 주목

공수처 조사 마친 이규원 검사
공수처 조사 마친 이규원 검사

(과천=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 작성' 혐의를 받는 이규원 검사가 2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1.5.26 ondol@yna.co.kr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윤중천 보고서' 허위작성 혐의를 받는 이규원 검사를 이틀 만에 재소환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27일 이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정부과천청사에 불러 조사 중이다. 이 검사는 이날 오전 9시 반께 공수처 정문 차폐시설을 통해 청사로 들어갔다.

지난 25일 이 검사에 대한 첫 소환조사가 이튿날 새벽 1시까지 진행된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이틀 연속으로 조사를 하는 셈이다.

이 검사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소속돼있던 2018∼2019년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중천씨와 만나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하고(허위 공문서 작성) 언론에 유출한 혐의(피의사실공표)를 받는다.

공수처는 이날 관련 혐의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이 검사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상당 부분 마무리 지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피의자 소환조사가 수사 막바지에 이뤄지는 만큼 이 검사가 '1호 기소 대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 사건은 지난 3월 17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넘겨받은 것으로, 공수처는 지난달 말 수사에 착수했다. 공수처의 결정을 기다리던 검찰도 이 검사의 명예훼손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이 검사 소환을 계기로 이 검사와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이광철 당시 선임행정관 등 윗선으로도 수사를 확대할지도 주목된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은 이 검사가 면담보고서 내용을 일부 왜곡하는 과정에서 이 비서관과 교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공수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 외압 사건에도 손을 댈 가능성도 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소장에는 당시 안양지청의 수사망이 이 검사를 향해 좁혀오자, 이광철 비서관→조국 전 법무부 장관→윤대진 전 검찰국장→이현철 전 안양지청장을 거쳐 수사 중단에 이른 것으로 나와 있다.

공수처가 수사 중인 사건과는 다소 결이 다르지만 사건 당사자가 이 검사로 동일 인물이고, 그가 진상조사단에서 근무하던 시절 발생한 사건이라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수원지검은 지난 13일 김학의 불법 출금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 윤대진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현철 전 수원지검 안양지청장·배용원 전 안양지청 차장검사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윤 전 국장이 공모해 불법 출금 수사 중단을 지시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