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교육청, 1조1천억원 증액 추경…기초학력 지원 등에 투입

송고시간2021-05-27 12:00

beta

서울시교육청이 초·중학생의 기초 학력 향상을 위해 예산을 추가로 투입한다.

서울시교육청은 본 예산(9조7천420억 원)보다 1조1천72억 원(11.4%) 늘어난 추가경정 예산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공지능 기반 수업 환경 조성에 1천318억 원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초·중학생의 기초 학력 향상을 위해 예산을 추가로 투입한다.

서울시교육청은 본 예산(9조7천420억 원)보다 1조1천72억 원(11.4%) 늘어난 추가경정 예산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업별로 보면 초·중학생 기초학력 보장에 총 112억 원이 편성됐다.

교사 1명당 3∼5명의 학습지원 대상·기초학력 보충지도 학생을 매칭하는 두리샘 운영에 91억 원, 교사가 방과 후나 휴일에 학생을 지도하는 초등 키다리샘 운영에 17억 원이 배정됐다.

원격수업 중에도 학교 급식을 제공하는 탄력급식 인력 운영에는 50억 원이 새롭게 지원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수업료 부담이 가중된 사립유치원 운영 안정화 긴급지원금으로 99억 원, 사립유치원 무상급식 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17억 원이 편성됐다.

교육청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수업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총 1천318억의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

디지털 교과서나 온라인 콘텐츠를 활용한 '블렌디드 수업'을 위해 1인 1기기 확보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601억 원을 배정했다.

무선 AP 구축(374억 원), 학교 스마트기기 추가 보급(206억 원), 학교디지털미디어센터 구축(120억 원), AI 융합교육 운영(17억 원) 등에 추경 예산을 활용한다.

코로나19에 대응해서는 방역 인력지원비(385억 원), 긴급돌봄교실 운영(30억 원), 배움터 지킴이 추가 배치(23억 원) 등이 편성됐다.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총 3천49억 원이 배정됐는데, 구체적으로 보면 노후 학교를 디지털과 친환경 기반 첨단학교로 전환하는 그린스마트스쿨에 2천456억 원, 학교 신설·교실 증축에 473억 원, 급식 시설 증축에 108억 원 등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