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승 놓친 맨유 래시퍼드 "인종차별 댓글 70개…할 테면 해봐!"

송고시간2021-05-27 10:00

beta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퍼드(24)가 쏟아진 인종차별 댓글에 의연하게 대처하고 나섰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의 그단스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야레알(스페인)과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11로 지면서 우승 사냥에 실패했다.

래시퍼드는 "지금까지 적어도 70개 이상의 인종차별 비방들이 내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쌓였다"라며 "날 더 기분 상하게 하려고 노력하시는 분들, 열심히 해보세요"라고 받아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아쉬워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퍼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아쉬워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퍼드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퍼드(24)가 쏟아진 인종차별 댓글에 의연하게 대처하고 나섰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의 그단스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야레알(스페인)과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11로 지면서 우승 사냥에 실패했다.

경기가 끝난 뒤 래시퍼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인종차별 댓글들이 SNS 계정에 폭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래시퍼드는 "지금까지 적어도 70개 이상의 인종차별 비방들이 내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쌓였다"라며 "날 더 기분 상하게 하려고 노력하시는 분들, 열심히 해보세요"라고 받아쳤다.

마커스 래시퍼드의 SNS
마커스 래시퍼드의 SNS

[래시퍼드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왼쪽 날개 공격수로 풀타임을 소화한 래시퍼드는 승부차기 4번 키커로 나서 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

하지만 일부 극성팬들은 후반 중반 득점 기회에서 제대로 슈팅하지 못한 래시퍼드를 화풀이 대상으로 삼았다.

래시퍼드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25분 브루누 페르난데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방향을 바꿨지만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래시퍼드의 볼 터치가 좋지 않았다.

치명적 실수(?)를 범한 래시퍼드는 뒤늦은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한숨을 돌렸다.

오른쪽 측면으로 돌파해 크로스를 내준 페르난데스가 에딘손 카바니의 침투 패스를 받을 때 오프사이드 반칙이었다는 판정이 내려졌다.

득점했어도 골로 인정받지 못하는 상황이었지만 래시퍼드의 아쉬운 슈팅 마무리는 극성팬들을 자극했고, 래시퍼드는 '강한 멘털'로 대처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