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시스템, UAM 전문기업 스카이포츠와 에어택시 기술협력 MOU

송고시간2021-05-27 08:53

beta

한화시스템[272210]은 영국 '도심항공 교통수단(UAM)' 인프라 전문 기업 '스카이포츠(Skyports)'와 에어택시 인프라 개발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스카이포츠는 에어택시를 타고 내릴 도심공항(Vertiport)을 만드는 회사다.

던컨 워커(Duncan Walker) 스카이포츠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UAM 인프라 기업 스카이포츠와 우주항공산업 전반에 첨단 기술을 갖춘 한화시스템의 협력으로 더 넓은 UAM 시장 진출을 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화시스템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한화시스템[272210]은 영국 '도심항공 교통수단(UAM)' 인프라 전문 기업 '스카이포츠(Skyports)'와 에어택시 인프라 개발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스카이포츠는 에어택시를 타고 내릴 도심공항(Vertiport)을 만드는 회사다. 2019년 세계 최초로 싱가포르 도심에 에어택시용 시범 도심공항을 건설했고, 실제 운영을 위해 당국과 에어택시 운항 허가·인증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한화시스템은 운항 안전에 필요한 관제 기술을 스카이포츠에 제공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택시처럼 빠르고 편리한 탑승과 하차를 할 수 있는 '심리스(Seamless)' 기술도 함께 연구한다.

던컨 워커(Duncan Walker) 스카이포츠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UAM 인프라 기업 스카이포츠와 우주항공산업 전반에 첨단 기술을 갖춘 한화시스템의 협력으로 더 넓은 UAM 시장 진출을 기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2월 미국의 개인항공기(PAV) 전문 기업 오버에어(Overair)와 손잡고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Butterfly)' 공동 개발을 시작했다. 2024년에 기체 개발을 마치고, 2025년엔 국내에서 서울-김포 노선 시범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의 2030년까지 UAM 관련 매출로 11조4천억원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도심 항공교통 수단
한화시스템 도심 항공교통 수단

[한화시스템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