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U, '뺑드프랑' 출시…편의점 고급 베이커리 경쟁 본격화

송고시간2021-05-27 09:01

beta

편의점 CU는 자체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뺑 드 프랑'(Pain de franc)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내달 중순까지 '뺑 드 프랑' 브랜드로 식빵, 크루아상, 캄파뉴, 바게트 등 20여개 품목이 출시된다.

CU가 자체 브랜드를 출시하면서 편의점 업계의 베이커리 고급화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U의 '뺑 드 프랑' 상품
CU의 '뺑 드 프랑' 상품

[CU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편의점 CU는 자체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뺑 드 프랑'(Pain de franc)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내달 중순까지 '뺑 드 프랑' 브랜드로 식빵, 크루아상, 캄파뉴, 바게트 등 20여개 품목이 출시된다.

밀가루, 버터, 생크림 등 원재료를 모두 프랑스산으로 쓰고, 바게트는 프랑스산 생지를 직수입해 만든다고 CU는 소개했다.

CU가 자체 브랜드를 출시하면서 편의점 업계의 베이커리 고급화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GS25는 '브레디크', 세븐일레븐은 '브레다움'이라는 브랜드로 각각 고급 베이커리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엄 베이커리 경쟁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식사 대용 베이커리 매출이 늘어나면서 시작됐다. 소비자들의 고품질 상품 수요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주택가에 있는 CU 점포의 빵 매출이 전년보다 23% 늘었다. 이는 전체 평균 10.2%의 2배 이상 수준이다.

1천500원 이하 저가 제품의 매출은 6.3% 늘었지만 3천100원 이상 고가 제품의 매출 증가율은 246.2%로 높았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