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조스 "27년 전 아마존 설립한 7월 5일 CEO직서 물러날 것"

송고시간2021-05-27 07:30

이사회 의장 맡을 예정…후임 CEO는 앤디 재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가 오는 7월 5일 CEO직에서 물러난다.

베이조스는 26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아마존의 연례 주주총회에서 이날부터 후임자인 앤디 재시가 CEO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베이조스는 "그 날짜가 내게 향수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에 그 날짜를 선택했다"며 "1994년 아마존이 법인으로 설립된 날짜로, 정확히 27년 전이다"라고 말했다.

베이조스는 이미 지난 2월 올해 3분기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아마존의 이사회 의장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베이조스는 이후 새로운 제품과 사업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는 청정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신기술에 투자하는 베이조스 어스 펀드, 우주탐사 업체인 블루오리진,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노숙자·저소득층 교육을 지원하는 아마존 데이원 펀드 같은 사업들에 더 많은 시간을 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이조스의 후계자로 지명된 재시는 1997년 직원 200명 규모의 인터넷 서점이었던 아마존에 합류해 이 회사를 함께 키워온 인물이다. 특히 아마존의 핵심 수익 사업이 된 클라우드 사업의 컴퓨팅 플랫폼을 창안하고 이를 실행하며 아마존웹서비스(AWS) 부문을 이끌어왔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