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말론 신봉 미국 부부, 아이들과 남편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

송고시간2021-05-27 03:40

전처 두고 "악령에 사로잡혔다"…숨진 전 남편 "아내는 자기가 신이라고 믿어"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채드 데이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채드 데이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종말론 신도로 알려진 미국의 한 부부가 아내의 아이들을 모두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남편은 전처를 살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미 아이다호주의 대배심은 25일(현지시간) 남편 채드 데이벨(52)과 로리 밸로우(47)가 밸로우의 두 아이를 살해했다며 이들을 기소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데이벨은 전 아내인 태미를 살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데이벨은 태미가 숨진 뒤 몇 주 뒤 밸로우와 재혼했다.

대배심은 이들 부부에게 아이들을 살해한 것에 대해 1급 살인 혐의를, 아이들과 전처를 살해한 것에 대해 1급 살인 공모 혐의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이들에게는 보석 없는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살해된 두 아이는 타일리 라이언(사망 당시 17·여)과 조슈아 잭슨 밸로우(사망 당시 7·남)다. 아이들은 2019년 9월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실종됐고, 경찰은 이듬해인 2020년 6월 아이다호주 프리몬트카운티에 있는 데이벨의 집 뒷마당에서 이들의 유해를 찾았다.

데이벨의 전처 태미는 당초 2019년 10월 잠을 자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경찰이 이들 부부에게 실종된 아이들의 행방과 전처의 죽음에 대해 심문을 한 뒤 이들 부부가 갑자기 종적을 감추면서 미국에서 전국적인 뉴스가 됐다.

이 부부는 일명 '둠즈데이 커플'(최후의 심판의 날 부부)로 불려왔다. 데이벨은 심판의 날 관련 단체에 연루된 인물로 종말론 소설을 쓰기도 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 부부의 종교적 신념이 살인을 저지른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이들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가운데에는 숨진 전처를 두고 "악령에 사로잡혔다"고 표현한 게 있다.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로리 밸로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로리 밸로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데이벨은 전처 태미가 숨지기 약 한 달 전 태미에 대한 생명보험을 변경해 사망보험금을 최대한도로 올렸다. 이 때문에 데이벨은 보험 사기 혐의로도 기소됐다.

밸로우의 사연도 기묘하다. 밸로우는 2019년 1월부터 전 남편 찰스 밸로우와 별거 중이었고, 찰스는 아들 조슈아에 대한 양육권을 위해 소송을 하고 있었다. 같은 해 7월 이들은 부부 싸움을 하다가 몸싸움으로 번졌고, 전 남편 찰스가 야구방망이를 집고 소리를 지르자 같은 집에 있던 밸로우의 오빠 콕스가 전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콕스는 이 사건으로 기소되지는 않았으나 같은 해 12월 자연사했다.

전 남편 찰스는 이혼 법원에 밸로우가 자신을 신이라고 믿는다고 진술한 바 있다. 사람들이 예수의 재림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구로 보내진 신이란 것이다.

대배심은 이날 기소장에서 아이들과 전처가 어떻게 숨졌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프리몬트카운티의 린지 블레이크 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들에 대한 기소가 늦춰지면서 아이들의 유해가 발견된 지 거의 1년 만에 기소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블레이크 검사는 "지연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한 정의를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성실하게 일해왔다는 것을 확인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