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치 아우슈비츠 생존자 수용번호 '70072'에 입맞춘 교황

송고시간2021-05-27 02:14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26일(현지시간) 수요 일반알현에서 '홀로코스트'(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바티칸 사도궁 옆 '산 다마소' 안뜰에서 열린 일반알현에는 폴란드 출신 여성 리디아 막시모비치(81)가 자리를 함께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홀로코스트 현장인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요 일반알현서 폴란드 출신 막시모비치와 특별 만남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리디아 막시모비치(81·왼쪽))의 팔에 새겨진 아우슈비츠 수용자번호에 입을 맞추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리디아 막시모비치(81·왼쪽))의 팔에 새겨진 아우슈비츠 수용자번호에 입을 맞추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6일(현지시간) 수요 일반알현에서 '홀로코스트'(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바티칸 사도궁 옆 '산 다마소' 안뜰에서 열린 일반알현에는 폴란드 출신 여성 리디아 막시모비치(81)가 자리를 함께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홀로코스트 현장인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그의 왼팔에는 아직도 수용자 번호 '70072'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다.

막시모비치는 만 3세가 채 되지 않은 1943년 당시 거주하던 벨라루스에서 가족과 함께 아우슈비츠로 끌려갔다. 수용소에서는 악명 높은 나치 의사 요제프 멩겔레의 생체 실험 대상이 되기도 했다.

1945년 종전 후 막시모비치는 부모의 생사를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폴란드의 한 가톨릭 신자 가정에 입양됐다.

이후 18세가 된 1960년대 초 연락이 두절됐던 친모와 극적으로 재회해 화제가 됐다. 아이러니하게도 비극의 상징인 수용자 번호 때문에 이 만남이 가능했다고 한다.

홀로코스트 생존 여성 막시모비치와 반갑게 인사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홀로코스트 생존 여성 막시모비치와 반갑게 인사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친모('70071')와 이어진 수용자 번호가 실마리가 돼 서로가 가족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의 파란만장한 생애는 다큐멘터리 영화로도 제작돼 널리 알려졌다.

교황은 이날 자신을 알현하고자 긴 여정을 마다하지 않은 막시모비치를 크게 환대했다.

특히 막시모비치가 수용자 번호를 보여주고자 소매를 걷어 올리자 허리를 숙인 채 번호에 입을 맞춰 주목을 받았다.

교황은 이어 막시모비치의 머리에 손을 얹고 한동안 얘기를 나눈 뒤 길지 않은 만남을 마무리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교황은 그동안 기회 있을 때마다 홀로코스트의 비극을 언급하며 정치·이념적 극단주의의 위험성을 경고해왔다.

2016년에는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직접 방문해 희생자 추모 미사를 집전하기도 했다. 올 2월에는 이탈리아 로마에 거주하는 헝가리계 유대인 작가 에디트 브루츠크(89)의 자택을 깜짝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독일 나치는 아우슈비츠 수용소의 유대인 100만 명을 비롯해 유럽 점령지역에서 600만 명의 유대인을 학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