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물류·운수 59개사 '2030년까지 무공해차 100% 전환' 선언

송고시간2021-05-26 18:35

한정애 환경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제3차 선언식에 참여한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4개 물류·유통업체와 55개 버스·택시 운수업체가 2030년까지 보유 차량을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선언하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에 참여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6일 오후 서울 양재 더케이 호텔에서 물류·운수업 17개 대표 참여기업,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함께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언식에 참여한 59개 물류·운수업체는 현재 총 8천 385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무공해차는 약 5.5%(458대)다.

4개 물류업체는 올해 57대의 무공해차를 구매·임차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5년 800여 대, 2028년 1천 800여 대, 2030년 2천 500여 대(누적)를 구매·임차해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한다.

55개 버스·택시 운수업체는 단계적으로 2021년에 380대, 2025년 2천 900여 대, 2028년 4천 800여 대, 2030년 5천 900여 대의 무공해차를 구매·임차해 2030년 100% 전환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버스·택시·화물차 등 상용차는 주행거리가 일반 차량보다 길기 때문에 1대를 무공해차로 전환했을 때 나타나는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일반승용차 대비 버스는 16배, 택시와 화물차는 각 4.5배, 2.5배 더 높다.

환경부는 물류·운수업계의 조속한 전환을 위해 차고지, 물류센터 등 사업장 내 충전시설(인프라) 설치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참여기업 대상으로 구매보조금을 우선 지원한다.

중장기적으로는 환경 개선 효과가 높은 상용차 대상 보조금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렌트·리스업종과 제조·금융업종에 더해 물류·운수업종의 참여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에 동참하는 기업은 총 111개로 늘어났다.

기업들은 2030년까지 정부의 보급 목표인 385만대의 33.5%에 달하는 총 129만 대 이상의 차량을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약속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오늘 선언을 계기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이 사회 전 분야로 확산해 우리나라 운송 부문의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신호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표] 물류·운수업계 참여 현황

물류·유통(4) 롯데글로벌로지스, CJ대한통운, SK네트웍스. 현대글로비스
버스 운수
(21)
경진여객운수, 광성운수, 김포운수, 대운교통, 마인버스, 서울여객, 선진버스, 선진상운, 성남교통, 성남여객, 소신여객자동차, 수원여객운수, 에스와이, 용남고속, 용남고속버스라인, 의왕교통, 의왕운수, 제부여객, 창원버스, 춘천시민버스, 화성운수
택시 운수
(34)
경성자동차교통, 관악택시, 광성운수, 광주택시, 금성운수, 덕성택시, 덕신기업, 동우교통, 라원교통, 백제상운, 삼보운수, 상록운수, 선일관광콜택시, 성광교통, 성구운수, 송도교통, 승진택시, 신신기업, 영창운수, 오복운수, 우신교통, 이오산업, 인천교통, 일흥교통, 제원기업, 창진상사, 창진운수, 코엑스 운수, 태광교통, 태현기업, 평화교통, 풍진기업, 한미산업운수, 해동상운 (이상 가나다순)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