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수사관인데"…3억원 뜯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3명 검거(종합)

송고시간2021-05-26 18:23

beta

검찰 수사관과 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사칭해 3억원을 뜯어낸 보이스피싱 조직의 전달책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30대)씨를 구속하고, B(30대)씨 등 2명도 추가로 붙잡아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지난 17일 A씨 등이 속한 보이스피싱 조직 일당은 30대 C씨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청 수사관인데 당신 명의의 대포통장이 범죄에 사용돼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해당 통장의 잔금을 인출해 만나기로 한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건네면 지폐의 일련 번호 등을 조회해보겠다"고 속여 다음날인 18일까지 3차례에 걸쳐 3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산=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검찰 수사관과 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사칭해 3억원을 뜯어낸 보이스피싱 조직의 전달책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이 압수한 피해금
경찰이 압수한 피해금

[안산단원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30대)씨를 구속하고, B(30대)씨 등 2명도 추가로 붙잡아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지난 17일 A씨 등이 속한 보이스피싱 조직 일당은 30대 C씨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청 수사관인데 당신 명의의 대포통장이 범죄에 사용돼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해당 통장의 잔금을 인출해 만나기로 한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건네면 지폐의 일련 번호 등을 조회해보겠다"고 속여 다음날인 18일까지 3차례에 걸쳐 3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수사 과정의 일환이라고 C씨를 안심시키며 대출까지 받도록 종용해 돈을 뜯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노상에서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한 A씨가 C씨로부터 현금 1억8천여만원을 건네받았다는 점에 착안, CCTV 영상 등을 분석하고 잠복수사를 이어간 끝에 지난 21일 인천 미추홀구의 길거리에서 A씨를 검거했다.

이어 같은 수법으로 C씨의 돈을 뜯어간 B씨 등 나머지 전달책 2명도 26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당시 A씨가 가로챈 1억8천여만원 중 다른 조직원들에게 전달되지 않은 채 차량 트렁크 등에 남아있던 1억6천만원가량을 압수해 조만간 B씨에게 돌려줄 예정이다.

C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돈을 잃어버렸다는 생각에 큰 상실감을 느끼고 삶을 포기할 생각까지 했다"며 "누구든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현금을 요구하는 등 의심스러운 연락을 받으면 즉시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모두 한국인이지만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에 소속돼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른 조직원들을 검거해 여죄를 캐고 나머지 피해 금액도 조속히 환부할 수 있도록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C씨로부터 현금을 건네받는 CCTV 영상 캡처 장면
A씨가 C씨로부터 현금을 건네받는 CCTV 영상 캡처 장면

[안산단원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