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초등 급식조리사 등 6명 연쇄 확진…닷새 연속 10명 이상

송고시간2021-05-26 18:08

beta

대전에서 초등학교 급식 조리사 등 6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 한 초등학교 급식 조리사인 50대(대전 2011번)가 전날 확진된 데 이어 동료 조리사 18명 중 4명(대전 2019∼2022번)과 이들의 가족 1명(대전 2024번)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6시까지 대전에서는 이들 조리사와 세종시 어린이집 관련해 특허청 공무원(대전 2015번), 세종시 식품 가공업체 직원의 배우자(대전 2025번) 등 모두 18명이 신규 확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초등학교 급식
초등학교 급식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에서 초등학교 급식 조리사 등 6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 한 초등학교 급식 조리사인 50대(대전 2011번)가 전날 확진된 데 이어 동료 조리사 18명 중 4명(대전 2019∼2022번)과 이들의 가족 1명(대전 2024번)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 학교 학생 740여명도 검사하고 있다.

조리사들 가운데 누가 가장 먼저 어떻게 감염됐는지는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6시까지 대전에서는 이들 조리사와 세종시 어린이집 관련해 특허청 공무원(대전 2015번), 세종시 식품 가공업체 직원의 배우자(대전 2025번) 등 모두 18명이 신규 확진됐다.

지난 22일 12명, 23일 11명, 24일 15명, 25일 17명에 이어 닷새 연속 두 자릿수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