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간]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송고시간2021-05-27 11:52

beta

시인은 마흔일곱 편의 시를 하나의 긴 시처럼 받아들이며 썼다고 한다.

시적 화자는 애도와 슬픔 속에 머물러 있지 않고 고통과 어둠을 새로운 생의 원동력으로 삼아 앞으로 나아간다.

매일 반복적인 작업을 하는 직장인, 변화를 거부하는 부부와 연인 등 일상의 인물들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함으로써 우리 모습 속 상처를 드러내 삶과 마음속 불안의 실체를 직시하게 만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직 살아 있습니다·딜레마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 지난 2017년 창비신인시인상을 받은 최지은의 첫 번째 시집이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하나둘 떠나면서 느끼는 상실감과 슬픔을 소설 서사와 같은 애잔한 노래로 풀어낸다. 시인은 마흔일곱 편의 시를 하나의 긴 시처럼 받아들이며 썼다고 한다.

시적 화자는 애도와 슬픔 속에 머물러 있지 않고 고통과 어둠을 새로운 생의 원동력으로 삼아 앞으로 나아간다.

최지은은 "한 편의 시 속에서 혹은 시집의 흐름 안에서 시적 화자의 변화를 지켜보고 지지하고 응원하는 마음이 저에게는 가장 중요했다"고 말했다.

'오른손은 왼손을/우리는 너희를/안아주는 마음들//나는 나라서 나 아닌 것들을 안아주면서/이럴 때/나는 나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면서//우리는 서로가 아니라서 서로를 안아줄 수 있습니다'(시 '나는 나라서' 일부)

창비. 172쪽. 9천 원.

[신간]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 1

▲ 아직 살아 있습니다 = 201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나푸름의 첫 소설집이다.

매일 반복적인 작업을 하는 직장인, 변화를 거부하는 부부와 연인 등 일상의 인물들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함으로써 우리 모습 속 상처를 드러내 삶과 마음속 불안의 실체를 직시하게 만든다.

표제작 '아직 살아 있습니다', '로드킬' 등을 포함해 지난해까지 쓴 단편 9편이 실렸다.

다산책방 '오늘의 젊은 문학' 시리즈 첫 번째 작품이다.

다산책방. 284쪽. 1만5천 원.

[신간]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 2

▲ 딜레마 = 영국 출신 스릴러 작가 B.A. 패리스의 장편소설.

베스트셀러 '비하인드 도어', '브링 미 백' 등에 이어지는 네 번째 심리 스릴러 작품이다.

한 부부가 딸에 얽힌 엄청난 비밀과 진실을 놓고 딜레마에 빠진다. 이들은 가족이 해체되고 서로를 파괴할 수 있는 상황에서 침묵하지만, 파국은 점점 더 이들을 옥죄여 온다. 김은경 옮김.

아르테. 396쪽. 1만6천 원.

[신간]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 3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