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광주시 2038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선언

송고시간2021-05-26 15:19

beta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이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 대구-광주 공동 유치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들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회 공동 유치를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영진 대구시장·이용섭 광주시장 국회에서 기자회견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이용섭 광주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이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 대구-광주 공동 유치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들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회 공동 유치를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또 두 도시의 풍부한 국제대회 개최 경험을 살려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대구는 2003년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와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광주는 2015년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와 2019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각각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양측은 동서화합과 글로벌 홍보, 인적·물적 교류 촉진으로 스포츠 관광과 경제 활성화를 를 모색한다.

현재 아시안게임 개최지로 2022년 중국 항저우, 2026년 일본 아이치·나고야, 2030년 카타르 도하, 2034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확정된 상태다. 통상 10∼14년 전에 개최지를 결정한다.

대구와 광주는 올해 공동유치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시민 공감대 확산 등 사전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

공동 유치에 성공하면 1986년 서울, 2002년 부산, 2014년 인천에 이어 국내에서 4번째로 여는 아시안게임이 된다.

개최 도시 확정까지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대한체육회 국내 후보 도시 선정, 문화체육부 및 기획재정부 타당성 조사 및 심의,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유치 신청 및 실사를 거친다.

한편 두 시장은 이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에서 제외된 대구∼광주간 달빛내륙철도 건설 사업을 신규 사업으로 반영해 달라고 요청하는 공동 의견서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