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마스크 지침 완화' 시기상조 지적에 "실외 전파 가능성 낮아"

송고시간2021-05-26 12:58

beta

정부가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목표 인원을 달성하면 7월부터 1·2접종자에 한해 야외 마스크 착용 수칙을 완화하겠다고 밝히면서 시기상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혜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지원단장은 26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1차 이상 예방접종을 마친 접종자에게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예외로 하는 조항을 인센티브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야외에서는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보고 있고, 특히 1차 접종이라도 예방 접종을 받았을 경우에는 타인으로의 전파 가능성이 매우 낮다"며 인센티브 제공 배경을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도…당국 "백신, 영국 변이에 효과 높아"

맑은 날씨에 한강공원 찾은 시민들
맑은 날씨에 한강공원 찾은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휴일인 9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망원한강공원에서 여유를 즐기고 있다. 2021.5.9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정부가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목표 인원을 달성하면 7월부터 1·2접종자에 한해 야외 마스크 착용 수칙을 완화하겠다고 밝히면서 시기상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백신의 예방 효과가 100%가 아닌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할 경우 자칫 이들을 고리로 코로나19가 더 퍼질 수 있는 데다 접종 효과가 떨어지는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가 변수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박혜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지원단장은 26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1차 이상 예방접종을 마친 접종자에게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예외로 하는 조항을 인센티브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야외에서는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보고 있고, 특히 1차 접종이라도 예방 접종을 받았을 경우에는 타인으로의 전파 가능성이 매우 낮다"며 인센티브 제공 배경을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LEX6QRsbbw

마스크 착용 규정 완화로 백신 효능이 떨어지는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할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박 단장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많이 발견된 영국 변이는 현재 진행 중인 예방접종에 의한 차단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도 있겠지만, 현재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큰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나 브라질, 인도발 변이에 대해서는 아직 우려가 남아있는 상황"이라면서도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다고 보기는 아직 이르며, 해당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인센티브 적용을 위해)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마스크 착용 의무 관련 변경사항은 그간 의무 착용 여부가 다소 모호했던 실외 영역에 있어서 (착용 의무 지침을) 분명하게 해제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다만 다수의 인파가 밀집된 실외 현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는 시민들에 대해서는 상시로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점검 과정을 밟아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래픽] 백신 예방접종에 따른 방역조치 단계적 조정
[그래픽] 백신 예방접종에 따른 방역조치 단계적 조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백신 접종 상황에 따라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하는 내용의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회복 지원 방안'을 26일 중대본 회의에서 보고했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