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시민사회 공동행동 출범

송고시간2021-05-26 12:08

beta

우리나라 시민사회단체들이 26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저지하기 위한 연대체를 발족했다.

환경운동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연안어업인연합회, 원자력안전과미래 등 60개 단체는 이날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에서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가 태평양을 오염시키고 한국 등 주변국에 영향을 미침에도 주변국과는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인 결정을 강행했다"며 "일방적인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출범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공동행동 출범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공동행동 출범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6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에서 허권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1.5.26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우리나라 시민사회단체들이 26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저지하기 위한 연대체를 발족했다.

환경운동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연안어업인연합회, 원자력안전과미래 등 60개 단체는 이날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에서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가 태평양을 오염시키고 한국 등 주변국에 영향을 미침에도 주변국과는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인 결정을 강행했다"며 "일방적인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출범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밝힌 방류 계획이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1차 정화작업에도 배출기준을 초과하는 데다가 삼중수소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은 제거하기 어렵다는 점과 핵연료를 제거하지 못한 상황에서 오염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하는 한국의 어업인과 상인 등 수산업계 전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일본은 물론 전 세계 시민사회와 함께 오염수 해양방류 문제점을 알리고 저지하기 위한 다양한 행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이달 31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대응방안 토론회를 개최하고, 다음 달 2일을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고 태평양을 지키기 위한 국제행동의 날'로 지정해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일대와 전국에서 기자회견과 1인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일본과 미국에 보내는 항의 엽서와 서명운동, 교육 홍보사업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nor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rjUqmr9f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