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돌풍속 계파음모론 불쑥…野, '진흙탕 전대' 조짐

송고시간2021-05-26 14:35

당권 주자 전방위 충돌에 옛 친이·친박까지 '소환'

비전발표하는 이준석 후보
비전발표하는 이준석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2021.5.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류미나 기자 = 여론조사 지지율 1위로 돌풍을 일으키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를 향해 계파·배후설이 쏟아지고 있다.

당권 주자인 나경원 후보는 26일 계파설을 수면 위로 끄집어냈다.

나 후보는 이날 SNS에서 "특정 계파에 속해 있거나 특정 주자를 두둔하는 것으로 오해받는 당대표라면, 국민의힘은 모든 대선주자에게 신뢰를 주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대놓고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이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나 후보가 당내 계파를 집중 부각하는 배경에는 이 후보의 돌풍이 자력으로 형성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의구심이 깔려 있다.

아울러 이번 전당대회가 과거처럼 계파·이념 대결 구도가 아닌 세대 대결 구도로 치러지고 있다는 시선을 차단하고 물밑에서 계파 정치가 작동하는 선거판 실태를 고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비전발표하는 나경원 후보
비전발표하는 나경원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2021.5.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주호영 후보는 배후설을 제기했다.

주 후보는 라디오에 출연해 "누군가가 정확하지 않은 조사 결과를 너무 많이 생산해 퍼뜨리는 데 의도가 있지 않나 의혹이 있다"며 이 후보의 지지율 1위를 깎아내렸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 당시 여론조사가 불과 3차례 뿐이었는데,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는 벌써 11차례나 여론조사가 공표돼 이상하다고 주 후보는 지적했다.

'이준석 대세론'이 들끓도록 '보이지 않는 손'이 움직인다는 주장이다.

당사자들은 펄쩍 뛰었다.

이 후보는 이날 SNS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구 친박계의 전폭 지원을 받는 나 후보가 대표가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상당히 (입당을) 주저할 것 같다"고 받아쳤다.

그는 옛 친이계 출신이 중심이 된 보수단체가 주호영 후보를 지원하기로 했다는 언론 기사를 링크하며 구태라고 쏘아붙였다.

배후로 지목된 유승민 전 의원 역시 통화에서 "계파는 존재하지 않는다. 내가 누구에게 이래라저래라하지도 않는다"며 "낡은 프레임"이라고 반박했다.

나 후보에 대한 신진 주자들의 강한 반발로 전선은 전방위로 커지는 분위기다.

김은혜 후보는 SNS에서 "미래로 가자면서 민주당과 무슨 차이가 있나"라며 "난데없는 계파 폭탄의 저의가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본인이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김웅 후보도 나 후보를 향해 "존재하지도 않는 계파를 꺼내 후배들을 공격하고서 용광로 정치가 가능하겠나"라며 "계파 정치 주장은 흉가에서 유령을 봤다는 주장과 같다"고 직격했다.

비전발표하는 김은혜 후보
비전발표하는 김은혜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은혜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2021.5.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당권 주자들 간의 계파 공방이 가열됨에 따라 전당대회가 진흙탕 싸움으로 흐른다는 우려도 나온다. 모처럼의 전대 흥행 성공이 오히려 당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걱정이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계파 작동은 정치권 누구나 아는 소문"이라면서도 "그걸로 우리끼리 충돌하게 되면 중요한 시기 국민들이 눈살을 찌푸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Rs2KQdGfE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