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보건장관, WHO에 코로나 발원 후속 조사 요구

송고시간2021-05-26 11:03

beta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을 놓고 국제 사회가 독립적인 후속 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연례 장관급 화상 회의에서 "투명하고, 과학에 근거하며, 국제 전문가들에게 바이러스 출처와 확산 초기를 전면적으로 평가하는 독립성을 부여하는 것을 전제로 코로나19 발원 연구의 2단계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미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중국 우한 연구소 유출설을 놓고 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세라 장관 "투명하고 과학적이며 독립적 조사 착수해야"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을 놓고 국제 사회가 독립적인 후속 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연례 장관급 화상 회의에서 "투명하고, 과학에 근거하며, 국제 전문가들에게 바이러스 출처와 확산 초기를 전면적으로 평가하는 독립성을 부여하는 것을 전제로 코로나19 발원 연구의 2단계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미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중국 우한 연구소 유출설을 놓고 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3일 미 정부의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우한연구소가 바이러스 유출지라는 의혹을 보도하면서 백악관까지 나서서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선 상황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zRovqMWfEs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