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미국으로 출국…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 예상

송고시간2021-05-26 10:58

beta

박지원 국정원장이 26일 오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박 원장은 뉴욕과 워싱턴DC를 차례대로 방문해 미국 측과 한미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2018년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의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존중해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가기로 합의한 만큼,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욕·워싱턴 방문할 듯…미국 정보기관 관계자 등과 북 정보공유 전망

미국 방문하는 박지원 국정원장…출국장으로
미국 방문하는 박지원 국정원장…출국장으로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미국을 방문하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1.5.2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박지원 국정원장이 26일 오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박 원장은 뉴욕과 워싱턴DC를 차례대로 방문해 미국 측과 한미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2018년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의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존중해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가기로 합의한 만큼,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 원장의 구체적인 동선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우선 카운터파트인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비롯한 미 정보기관 관계자들과 만나 북한 동향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한 판단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번 한미정상회담 때 깜짝 발표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박 원장이 뉴욕에서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와 접촉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미 정보당국 간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앞서 박 원장은 지난 12일 일본에서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를 했으며, 이 회의에 참석했던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지난 12∼14일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서훈 국가안보실장 및 박 원장을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