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차 산업혁명 대비 디지털경제혁신실 신설 등 부산시 조직개편

송고시간2021-05-26 10:44

beta

부산시가 박형준 시장 비전인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부산시는 26일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눈에 띄는 점은 일자리경제실을 디지털경제혁신실로 바꾸고 4차 산업 혁명 근간이 되는 신기술 유관 부서를 일원화했다는 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박형준 시장 비전인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디지털경제혁신실을 신설하는 것이 핵심이다.

부산시는 26일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박 시장 취임 이후 첫 조직 개편이다.

1년 가까이 공백상태였던 부산시정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정 현안과 공약 이행을 위한 정책 과제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눈에 띄는 점은 일자리경제실을 디지털경제혁신실로 바꾸고 4차 산업 혁명 근간이 되는 신기술 유관 부서를 일원화했다는 점이다.

디지털경제혁신실 선임부서로 혁신경제과를 둬 일자리·경제정책을 총괄하고, 디지털산업정책과, 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 블록체인금융과, 미래에너지산업과, 빅데이터통계과로 재편된다.

타 부서에 흩어져 있던 4차 산업 연관사무를 일원화하고 디지털경제로의 전환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취지다.

미래산업국에서 이름을 바꾸는 산업정책국은 전통적인 제조업과 특성화 사업 혁신, 지역 산업 전후방 지원을 맡는다.

제조혁신과, 첨단의료산업과, 산업입지과, 외교통상과로 조직을 구성하고 기존 전통산업과 유망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육성·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산학창업국이 신설되고 성장전략국은 폐지된다.

산학창업국은 대학협력단, 일자리창업과 등 산학협력 기능 부서를 확대하고 도시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청년 정책과 민간투자 활성화, 창업 선도도시를 만드는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는 것이 시 설명이다.

기존 도시균형재생국을 도시균형발전실로 격상해 시민이 체감하는 현장 행정을 강화한다.

도시균형발전실 산하에는 도시균형개발과, 창조도시과 외에 도시발전 관련 부서와 함께 건설행정과·도로계획과, 걷기좋은부산추진단을 둔다.

기존 도시계획실은 도시계획국으로 조정된다.

여성가족국과 복지건강국으로 양분됐던 사회복지 서비스를 통합하는 차원에서 여성복지건강실로 격상하고 타 부서에 혼재된 관련 부서를 재편했다.

이를 통해 시민 중심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서비스 효율성을 높이고 촘촘한 사회복지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환경정책실은 명칭을 바꿔 녹색도시국으로 조정된다.

여성복지건강실 밑에 시민 건강을 책임지는 시민건강국을 신설한다.

시민건강국에는 건강정책과·보건위생과·시민방역추진단·코로나19예방접종추진단을 구성해 감염병 대응력을 높인다.

그 외 기존 건축주택국은 건축주거복지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민간 주택공급과 주거정비 기능을 통합해 주거복지의 공공성을 강화한다.

시민행복소통본부는 대변인으로 바꿔 역할과 임무를 분명히 했다.

김선조 부산시 기획조정실장은 "조직개편안은 시의회 협의와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심의·의결을 거쳐 빠르면 7월 시행되고 그에 맞게 인사발령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