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집권당 총무회장, 국회의원 백신 우선 접종 주장 논란

송고시간2021-05-26 10:49

beta

일본 집권당의 간부가 국회의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사토 쓰토무(佐藤勉) 자민당 총무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국회의원 '직장 접종' 가능성을 묻자, "여론이 무서워 국회의원을 접종하지 않는 것은 매우 이상하다"고 답했다.

사토 총무회장은 헌법을 근거로 국회의원 우선 접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론 무서워 국회의원 접종하지 않는 것 매우 이상" 주장

연립 여당 간부도 "국민 분노 부를 것"…자조 섞인 반응

사토 쓰토무 자민당 총무회장
사토 쓰토무 자민당 총무회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020.09.30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집권당의 간부가 국회의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사토 쓰토무(佐藤勉) 자민당 총무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국회의원 '직장 접종' 가능성을 묻자, "여론이 무서워 국회의원을 접종하지 않는 것은 매우 이상하다"고 답했다.

총무회장은 간사장, 정조회장, 선거대책위원장과 함께 자민당 집행부 4역 중 한 명이다.

사토 총무회장은 헌법을 근거로 국회의원 우선 접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국민의 대표자가 모인 국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참의원(상원)과 중의원(하원)에서 각각 총원 3분의 1 이상의 출석을 확보하지 못하면 본회의를 열지 못하고 입법 기능이 마비된다는 취지다.

사토 총무회장은 "중요한 논의를 하는 국회의원이 (백신을) 맞지 않는 것 자체가 위기관리 상 이상하다"고 말했다.

일본의 참의원과 중의원 중 65세 이상 고령자 우선 접종 대상은 약 30%이고, 나머지 70%는 대다수 국민과 함께 접종 순서를 기다려야 한다.

일본 국회의사당
일본 국회의사당

[도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08.01

앞서 국회 내 국회의원 전용 코로나19 백신 접종장 설치가 검토된 바 있지만, '상급국민'(上級國民) 비판이 제기돼 실행되지 않았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오사카 세이지(逢坂誠二) 중의원은 사토 총무회장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간부도 "세상의 모든 사람이 '빨리 맞고 싶다'고 말하는 가운데 국회의원만 힘들이지 않고 맞는다면 '상급국민'이라는 (국민의) 분노를 부를 것"이라며 자조 섞인 발언을 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일본의 일부 국회의원은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기간에 도쿄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클럽 등에서 심야 회식을 해 국민의 공분을 산 바 있다.

게다가 일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매우 더딘 상황에서 국회의원이 우선 접종 대상이 되면 강한 비판 여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마이니치는 "국회의원은 우선시해야 존재인가. 코로나 상황에서 사토 씨가 던진 한마디는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며 국회의원 우선 접종에 의문을 제기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